전남도 김영록 지사, 한파·난방비 폭등…민생행보 잇따라

  • 즐겨찾기 추가
  • 2023.03.22(수) 11:27
전남
전남도 김영록 지사, 한파·난방비 폭등…민생행보 잇따라
3일 목포 복지기동대 집수리 가구.반려로봇 지원가구 등 살펴
  • 입력 : 2023. 02.03(금) 17:54
  • 김순봉 기자
AI 반려로봇 독거노인 보급 가구.
[톡톡뉴스]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새해 중앙부처 방문, 지역 현안사업 해결 등 바쁜 일정에도 틈틈이 한파와 난방비 폭등으로 어려운 취약계층을 보듬는 민생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김영록 지사는 3일 목포 독거노인 2가구를 방문해 어려움을 직접 살피고 위로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6일 장성 독거노인 가구, 29일 곡성 저소득 한부모가정 현장을 잇따라 방문했다.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직접 살피기 위해 현장방문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겨울철 어려움이 가중되는 위기가구를 찾아 선제적으로 지원하는 ‘우리동네 복지기동대’의 집수리 현장 가구를 찾아가 난방 상황 등을 살피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우리동네 복지기동대는 동절기를 대비해 지난 12월부터 2월까지 노인가구를 중심으로 집수리를 집중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말까지 목표(1천 가구)를 훨씬 웃도는 1천223가구를 지원했다. 전남도는 우리동네 복지기동대의 동절기 위기가구 지원을 늦추지 않고 2월까지 집중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지난 2019년 4월 출범한 우리동네 복지기동대는 지금까지 총 9만 5천268가구에 148억 원을 지원했다. 앞으로도 예산 확보 및 민간자원 연계를 통해 지원 대상자를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김영록 지사는 또 큰딸의 사망으로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차에 인공지능(AI) 반려로봇 효돌이를 보급받은 독거노인 가구도 들려 건강 상태를 살피고 사용에 불편함이 없는지 세심하게 살폈다.

김영록 지사는 “저소득 한부모가정과 홀로 사는 어르신 5만 5천 가구에 예비비를 긴급 투입해 가구당 20만 원씩 총 111억 원, 경로당 9천212개소 148억 원, 사회복지시설 879개소 5억 원 등 총264억 원의 난방비를 지원했지만, 열악한 취약계층의 두터운 보호를 위해 추가적인 지원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며 “민생을 최우선으로 두고 어려운 도민에게 힘이 되고 도움이 되는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순봉 기자
        김순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