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진군 화훼재배농가 선진 농업현장 교육으로 경쟁력 강화

  • 즐겨찾기 추가
  • 2024.02.26(월) 23:04
강진
강진군 화훼재배농가 선진 농업현장 교육으로 경쟁력 강화
‘베트남 화훼 도시, 달랏’에서 화훼산업 1번지로 도약의 길을 찾다
  • 입력 : 2023. 11.30(목) 13:09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강진군은 코로나19 이후 급변하는 국제 화훼시장에 대한 대응능력을 배양하고 화훼산업 1번지로 거듭나기 위해 지난 27일부터 12월 1일까지 5일간 베트남 선진 농업현장 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선진 농업현장 교육에는 군의 대표 화훼품목인 장미, 수국, 작약을 재배하는 농업인 12명과 관계 공무원 2명이 대규모 화훼생산단지와 네덜란드식 유리온실, 화훼도·소매시장 등을 견학해 베트남의 화훼 수출모델을 벤치마킹하고 강진군에 도입할 수 있는 재배기술을 적극 접목시키기 위해 추진됐다.

일정은 베트남 도착 후 현지 특유의 재배환경과 재배기술 등을 소개하는 ‘달랏 플라워팜’ 견학을 시작으로 높은 기술력을 가지고 엄격한 재배 공정에 따라 꽃을 재배해 생산량의 20% 이상을 매년 일본에 수출하는 ‘달랏 하스팜’ 견학까지 알차게 진행됐다.

이번 선진 농업현장 교육에 참여한 농가들은 단순 생산에 머무르는 것이 아니라 지역사회가 하나가 돼, 화훼 농산물의 부가가치 향상과 스토리텔링을 접목하고 소득 창출로 연결하는 베트남 농업현장의 모습을 보고 각오를 새롭게 다졌다.

강진원 강진군수는 평소 “농업인들이 빠르게 변화하는 농업환경에 능동적으로 적응해 어려운 농업현실을 극복할 수 있는 자생력을 길러 강진군 농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외 선진 농업현장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필요가 있다”며 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군은 이번 교육을 통해 각 분야별로 선진 농업시스템 및 정보기술 등 우수 사례를 군 현실에 맞게 접목, 강진군 농업정책에 적용할 방침이다.

달랏시는 베트남 남동쪽에 있는 관광도시로 ‘영원한 봄의 도시’로도 불린다. 화훼 분야의 농업이 발달해 전남 화훼 1번지 강진군과 유사성이 높으며 ‘달랏 꽃정원’ 등 다수의 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