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개발공사·영암군·MC에너지(주), 삼포지구 투자유치 활성화 ‘맞손’

  • 즐겨찾기 추가
  • 2024.06.15(토) 09:23
경제
전남개발공사·영암군·MC에너지(주), 삼포지구 투자유치 활성화 ‘맞손’
영암군청서 업무협약 체결...전기자동차, 호텔, 복합리조트 등 공동 기업유치 박차
  • 입력 : 2024. 06.09(일) 18:48
  • 김미자 기자
전남개발공사 장충모 사장(왼쪽 세번째)과 영암군 우승희 군수(가운데), MC에너지주식회사 정경오 대표(오른쪽 세번째)가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톡톡뉴스] 전남개발공사와 MC에너지주식회사는 7일 정체상태에 있는 영암 삼포지구 활성화를 위해 군과 업무협약을 맺고 기업유치 활동에 박차를 가해 나가기로 했다.

삼포지구 공동 사업시행자인 전남개발공사(사장 장충모)와 MC에너지주식회사(대표 정경오)는 이날 영암군청에서 관광레저형 기업도시인 삼포지구의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영암군(군수 우승희)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삼포지구는 영암 삼호읍 삼포리 일원 423만㎡ 부지에 총사업비 5,395억원 규모로 1단계 사업으로 건립된 국제자동차경주장을 비롯해 오는 2028년까지 관광·레저 및 산업 융복합 미래첨단도시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남개발공사 등은 이날 영암군과 공동으로 삼포지구 투자 유망기업 발굴 및 유치, 자급자족형 복합도시 건설의 협력기반 및 행정지원 체계 구축 등 삼포지구 활성화를 통해‘민·관·공’이 함께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전기자동차 제조사를 비롯해 호텔 및 복합리조트, 리버파크 조성 등과 관련한 국내·외 기업 및 기관 유치에 초점을 맞추고 올 하반기 내 가시적 성과를 낼 목표로 유치활동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삼포지구는 현재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개발계획 변경 및 실시계획 승인을 앞두고 있으며 올 하반기 공유수면 매립공사에 착수, 내년 하반기 완료한 후 2단계 조성공사에 착공할 계획이다.
장충모 전남개발공사 사장은“답보상태에 있는 삼포지구의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영암군과 공동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앞으로 기업유치 및 세계적인 관광레저기업도시로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