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서구, 현장 정책토크 ‘착한톡톡’문 열어

  • 즐겨찾기 추가
  • 2024.07.21(일) 22:43
광주
광주 서구, 현장 정책토크 ‘착한톡톡’문 열어
서구 대표 착한정책 ‘서구형 통합돌봄 정책간담회’로 첫 일정
  • 입력 : 2024. 06.14(금) 17:39
  • 김미자 기자
광주 서구는 13일 농성빛여울채종합사회복지관에서 서구형 통합돌봄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톡톡뉴스]광주광역시 서구가 주민들과 정책으로 소통하는 ‘착한톡톡’을 시작했다. 서구는 주민의 삶을 바꾸는 착한정책 중심으로 주민들과 만나며 정책의 실행력과 체감도를 높여나갈 예정이다. ‘착한톡톡’은 대화(토크, talk)의 의미를 강조하면서 민생 현장 속으로 깊이 들어가기 위해 ‘똑똑’문을 두드린다는 적극행정의 의미도 담겨 있다.

서구는 착한톡톡 첫 번째 일정으로 13일 농성빛여울채종합사회복지관에서 서구형 통합돌봄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보건의료·주거·일상생활 등 분야별 통합돌봄 수행기관과 전문가 등 30여 명이 참석해 현장 상황을 공유하고 정책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특히 통합돌봄 수행기관 대표들은 “서비스 대상자들이 살고 있던 익숙한 환경에서 다양하고 전문적인 돌봄혜택을 받는 것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다”며 “대상자 뿐만 아니라 가족들의 삶의 질도 향상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이날 전문가로 참석한 문용필 조선대 행정복지학과 교수, 허숙민 전남사회서비스원 정책연구팀장, 추왕석 광주서구시니어클럽 관장, 윤봉란 사회적협동조합 살림 이사장 등은 서구의 선도적 역할을 강조했다.

이들은 “의료·요양 등 지역돌봄의 통합지원에 관한 법률 제정으로 전국 지자체가 통합돌봄을 의무 시행해야 하는 상황에서 서구의 앞서가는 정책이 타 지자체의 이정표가 될 것이다”고 평가하며 “통합돌봄 조직 강화와 전담공무원의 역량 강화를 통해 통합돌봄의 성공모델을 만들어 달라”고 주문했다.

김이강 서구청장은 “어르신들이 지금까지 살아오신 곳에서 행복하고 건강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통합적인 의료·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사회적기업과 노인일자리 등 다양한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착한 협력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이날 재택의료 대상자 가정을 방문해 서비스 진행과정을 살피고, 돌봄만족도 등 대상자의 의견을 청취했다. 서구는 전국 최초로 어르신들이 집에서 의료와 돌봄 혜택을 동시에 받을 수 있는 재택의료센터를 개소했으며 현재 500여 명이 방문의료 서비스를 받고 있다. 이는 전국 지자체 중 최대 규모다. 이어 김 청장은 고등직업교육거점지구 사업과 연계해 운영하고 있는 ‘내곁에 실버운동교실’도 방문했다.
김미자 기자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