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승강기 ‘안전 불감증’

  • 즐겨찾기 추가
  • 2018.06.20(수) 17:15
톡톡이슈
광주시, 승강기 ‘안전 불감증’
승강기 사고 ‘전국 최다’ 오명 불구 노후 현황파악도 안해
광주시, 區에 안전점검 일임…컨트롤타워 부재문제 야기
대전시, 전문기관 합동점검…시민 안전 능동행정과 대조
  • 입력 : 2015. 12.31(목) 13:20
  • 톡톡뉴스
[광주=톡톡뉴스]조호기 기자=광주시가 전국에서 가장 빈번히 승강기 관련 사고가 속출하고 있는데도 불구, 노후화된 승강기 현황파악 등 최소한의 노력조차 게을리 하며 시민들의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생활시설물 안전관리를 등한시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 안전점검 역시 승강기 점검업체의 위반사항 통보에 따른 뒷북 대응에 의존하는가 하면 각종 승강기의 불법운행에 대한 행정조치도 극소수건에 불과해 안전문제에 대한 시의 안일한 대처가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국민안전처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 11월 현재 전국에는 54만여개의 승강기가 운행 중이며 지난 10년 동안 승강기 사고로 83명이 숨지고 500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광주시는 경남 등과 함께 승강기 사고율이 가장 높은 광역단체라는 불명예를 안았고, 특히 지난 1년 동안 발생한 대도시 사고율에서도 광주 동구(7.9%)와 북구(6.5%), 서구(5.6%)가 전국 최상위 그룹을 형성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승강기 노후와 관리보수 부실, 사용자 부주의 등 이유로 119 구조본부에 접수된 민원 역시 광주시는 최근 3년간 연 평균 880여건에 달해 인구수가 엇비슷한 대전광역시의 3년간 누적건수(952건)에 육박할 만큼 잦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문제는 이처럼 승강기 관련 사고가 하루 2~3건에 달하고 있지만 광주시는 보수업체만 관리하고 안전점검 관리는 기초 단체에 일임한 채 적극적인 개입의지를 보이지 않아 컨트롤 타워 부재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점이다.

이는 대전시가 안전관리원과 안전기술원 등 전문 검사기관과 합동 점검팀을 꾸려 수시점검에 나서고 있는 것과 큰 대조를 보이고 있다.

위험천만한 불법 승강기 운행에 대한 광주시의 행정조치도 미덥지 못하다.

기초 단체에 일임한 안전점검 관리에 대해 사실상 손을 놓은 광주시는 올해 4건의 단순 과태료 부과에만 그치고 있다.

이 역시 대전시가 운행정지 판정을 받은 645대의 해당 승강기에 대한 일제 합동조사를 진행해 불법운행 관리주체에 대해 과태료 2건, 과징금 1건, 고발 3건의 행정처분을 단행한 것과 신뢰도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광주시 담당자는 “119에 접수된 승강기 민원이 대체로 사용자 부주의로 인한 사고이기 때문에 안전점검을 소홀히 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상황을 좀 더 알아보고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 고 답했다.

참여자치 21 오미덕 공동대표는 “시에서 일괄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어려운 부분도 있지만 안전이 도시의 중요한 안건인 만큼 타 시도의 사례를 참고해서 시가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것도 매우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톡톡뉴스 news@newstoktok.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