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100억원대 입찰비리 감사원에 적발

  • 즐겨찾기 추가
  • 2018.08.20(월) 16:42
톡톡이슈
해남군, 100억원대 입찰비리 감사원에 적발
  • 입력 : 2016. 01.12(화) 11:12
  • 톡톡뉴스
[해남=톡톡뉴스]박재범 기자=해남군이 근평조작 사건으로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대형 공사입찰 계약비리가 감사원에 적발돼 지역시민사회단체들이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고발장을 제출할 것으로 알려져 향후 파장에 귀추가 주목된다.

지역시민단체들은 “100억여 원에 달하는 공사를 일개 6급 공무원이 결정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그 배후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감사원에 따르면 경리계장 B씨는 오는 2017년 10월 준공 예정으로 지난해 10월 착공한 고천암 자연 생태공원 조성사업 관련 입찰참가자격에 공사에 불필요한 산업디자인전문회사 면허를 포함시킨 입찰공고를 강행했다.

이 결과 입찰에 참가한 9개사 중 7개사가 적격심사에서 자동 탈락, 결국 특정업체를 포함한 2개사가 공사를 공동수급하게 됐다.

실제 9개의 입찰업체 중 개찰순위 1~4위까지는 참가자격이 없거나 적격점수 미달로 탈락했다.

개찰 1순위와 낙찰자간의 차액은 3억 원에 달해 불필요한 조건을 넣지 않았다면 3억 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부하직원과 계약심의위원회, 변호사의 반대의견에도 불구하고 이를 묵살한 채 입찰을 강행한 것으로 감사원 조사에서 밝혀졌다.

또 최종 결재권자인 A부군수 역시 자신이 주재하는 계약심의위원회 위원들의 반대에도 불구, B계장이 올린 이 같은 내용의 계약심의안을 그대로 결재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이같은 공사입찰 비리와 관련 B경리계장에 대해 정직 처분을, 또 입찰공고의 최종 결재권자로서 지휘·감독 책임이 있는 A부군수에 대해서는 징계하라고 해남군수에게 지시했다.

이처럼 해남군의 근평조작 사건 여파가 가시기도 전에 입찰비위에 대한 감사원의 적발이 이어지자 시민사회단체들은 즉각 행동에 나섰다.

해남지역 15개단체로 구성된 해남군부패비리척결을 위한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오영택 대책위원장은 “감사원 조사결과 B경리계장의 단독 행위인 것으로 나왔는데 이 부분에 대해 검찰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 대책위원장은 또 “박철환 군수의 인사비리 때문에 공무원 다수가 자살했다. 여기에 민원에 불만을 품은 주민의 자살로 해당직원에 징계지시가 떨어졌지만 승진을 시키는 등 인사비리가 꼬리를 물고 이어지고 있다”며 군의 총체적 비리를 꼬집었다.

대책위는 이와 별도로 지난 3개월 동안 박철환 군수에 대한 제보 받은 비리가 밝혀질 때까지 군의회 등에도 진상조사를 촉구하겠다는 입장이다.

톡톡뉴스 news@newstoktok.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