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톡동영상]윤장현 시장, 광주정신과 의술을 네팔에 심다

  • 즐겨찾기 추가
  • 2018.10.18(목) 08:00
동영상
[톡톡동영상]윤장현 시장, 광주정신과 의술을 네팔에 심다
  • 입력 : 2017. 03.03(금) 22:29
  • 박병모 기자
네팔 다무와 마을에서 개소식을 가진 광주진료소

윤장현 광주시장이 해외순방에서 의미있는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네팔에서, 지명도 생소한 포카라 북서쪽 50km에 위치한 파르밧현 디무와 마을에서 팔을 걷어 붙이고 의료 봉사활동을 펼쳤기 때문이다.

이번 네팔 방문에 의미를 부여한 것은 다름 아니다. 시장이 아닌 시민운동가, 아니 천생의 안과의사로서의 봉사 활동이였기 때문이리라.

단순한 진료 활동이 아닌 광주정신을 심어주고 왔다는 게 더 컸다고 할 수 있다. 광주정신은 이미 캄보디아에 제1광주진료소를 설치해 큰 성과를 냈고 이번에는 광주국제협력단이라는 사단법인을 만들어 네팔에 제2광주진료소를 만들었기에 더욱 그러하다.

이를 위해 2월13일 창립기념식에는 광주정신과 의료봉사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기위해 뜻을 같이하는 기업인이나 사회단체, 특히 병원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물론 광주시의 후원이 컸다.

네팔에 들어선 제2광주진료소는 면적 231㎡에 2층 규모다. 내과· 소아과· 안과· 치과 · 한의과 진료실과 X-레이실, 임상병리실을 갖추었다. 현지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관리인력 5명이 채용돼 상주하고 있어 갖출 것은 제법 다 갖추었다.

광주국제협력단이 내건 슬로건은 'OGIC'이다.
오직(OGIC:organization for gwangju international cooperation)이라는 사전적 의미는 다른 양들을 이끌기 위해 종을 차고 있는 '큰 양'이다. 더 큰 의미는 오직 ‘사람’을 걱정하고 ‘봉사’만을 고민하는 단체다. ‘국제협력은 광주정신의 실천’이라는 대목도 특히 눈길을 끈다.

광주국제협력단은 24일 새벽 6시에 광주에서 인천공항을 경유해 네팔에 도착한 뒤 개소식을 가졌다. 주민들의 따뜻한 환대 속에 본격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했다.
200여 명의 환자들이 몰려와 분야별로 진료를 받았다.

의료봉사팀에는 최동석 이사장(미즈피아산부인과)과 전성현(아이퍼스트아동병원)·박석인(첨단미르치과) 상임이사, 홍경표 광주시의사회장(내과), 박종승(청연한방병원), 서해현(서광병원), 박유환(첨단병원) 원장, 신은옥(상무아이들약국) 약사 등이 참여했다.

특히 눈을 고치는 안과의사 윤장현 광주시장이 진료를 시작하자 주민들은 다소 의아한 표정을 지으면서 "시장님이 안과의사요?"라고 묻기도 했다. 아직 의술이 녹슬지 않았다는 게 함께 한 의료봉사팀의 자평이다.

이들은 의술 활동 이외에도 의료장비와 의약품 200여㎏을 현지 진료소에 기증해 주민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았다.

주목을 받은 것은 국제협력단이 27일까지 의료봉사 활동을 마치고 철수 했지만 일부 의료진은 현지에 남아 약 한 달 동안 의료봉사 활동을 펼친다는 것이다.

이들의 마음 속에는 슬로건 대로 '오직' 의료봉사 활동하면서 현지 주민들에게 '광주정신'의 이미지를 보여준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광주와 대한민국, 네팔을 잇는 민간외교관, 광주홍보대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겠다고 다짐한다. 윤 시장은 이들 의료봉사팀이 함께 함으로써 행복하단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