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밥 값, 특수활동비 아닌 ‘급여’서 공제

  • 즐겨찾기 추가
  • 2018.10.15(월) 16:49
청와대
문 대통령 밥 값, 특수활동비 아닌 ‘급여’서 공제
  • 입력 : 2017. 05.25(목) 17:53
  • 박어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첫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현재 대통령 관저 운영비나 생활비도 특수활동비로 처리하는데, 가족생활비는 대통령의 봉급으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고 박수현 대변인이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청와대에 전세 들어왔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표현했다. 전셋집에 들어가면 주택 비용을 제외하고 나머지 개인 용도의 비용은 모두 자신이 부담하는 것과 같다는 점에서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이정도 총무비서관의 브리핑을 통해 내년도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의 특수활동비·특정업무경비를 올해 대비 31%(50억원) 축소한 112억원을 기획재정부에 요구한다고 밝혔다.

올해 청와대 특수활동비는 124억8800만원이고, 특정업무경비는 37억1100만원으로 책정돼 있다.

이번 특수활동비 축소 및 투명성 제고 방안 발표가 검찰의 돈봉투 만찬 사건과 관계 있는 것 아니냐는 시선도 있다.

박어진 기자 newstoktok@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