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 대통령 '5대 비리 전력자 배제' 원칙“스스로 깨 죄송

  • 즐겨찾기 추가
  • 2018.06.20(수) 17:15
청와대
靑, "文 대통령 '5대 비리 전력자 배제' 원칙“스스로 깨 죄송
임종석 실장 "3명의 내각 인사 위장전입 등 불거져“송구
  • 입력 : 2017. 05.26(금) 17:29
  • 박병모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가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해 죄송하다"가 사과하고 있다 <사진=방송화면 캡처>

그러면서 "국회 청문위원들께도 송구한 마음과 함께 넓은 이해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26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청문회 과정에서 가족의 위장전입 등의 문제가 불거진 데 대해 "국민 눈높이에 맞추지 못해 죄송하다"며 이같이 사과했다.

그러나 "5대 비리 전력자를 배제하겠다는 대선 공약과 국정 운영의 현실적 무게는 다르다" "범법 행위의 심각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달라"며 이들의 인준안을 통과시켜줄 것을 국회에 호소했다.

이런 청와대의 공식 사과는 자유한국당 등 야당들이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위장전입 등 5대 비리 전력자를 고위공직자 인선에서 배제하겠다고 했던 약속을 지키지 못한 데 대해 공식 입장을 밝히라"고 요구한 데 따른 것이다.

문 대통령은 병역면탈· 부동산투기·세금탈루·위장전입·논문표절 혐의가 드러난 이에 대해선 고위 공직 인사에서 원천 배제하겠다고 밝혔었다.

실제로 국회 인사청문회 검증 과정에서 이낙연 총리 후보자는 자녀의 강남권 고교 진학을 위해 위장전입을 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도 자녀의 중·고교 진학 시기에 2차례 위장전입을 했던 사실이 드러났다.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청와대가 먼저 '자녀의 국내 고교 진학을 위한 위장전입 문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여야는 이에 따라 이낙연 후보자의 청문보고서 채택을 다시 논의키로 했다. 이날 오전 채택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했던 여야는 청와대의 입장 표명으로 합의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