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6개부처 차관 인사 단행

  • 즐겨찾기 추가
  • 2018.08.14(화) 22:20
청와대
문 대통령, 6개부처 차관 인사 단행
  • 입력 : 2017. 05.31(수) 17:05
  • 정성용 기자
왼쪽 위부터 기재1차관 고형권, 교육차관 박춘란, 외교2차관 조현, 통일부 차관 천해성, 행정자치부 차관 심보균, 국토교통부 2차관 맹성규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6개 부처의 차관 인사를 단행하면서 1기 내각 구성에 속도를 내고 있다. 전날 4개 부처 장관 후보자를 내정한 데 이어 6개 부처 차관 인사를 발표했다.

차관 인사는 청문회 절차를 거치지 않기 때문에 각 부처의 업무 공백을 막기 위해 대통령의 결심에 따라 후속인사도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획재정부 1차관에 고형권 아시아개발은행(ADB) 이사(53), 교육부 차관에 박춘란 서울시교육청 부교육감(52), 외교부 2차관에 조현 주인도대사(60)를 발탁했다. 또 통일부 차관에 천해성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장(53), 행자부 차관에 심보균 행정자치부 기획조정실장(56), 국토교통부 2차관으로 맹성규 강원도 부지사(55)를 각각 임명했다.

장관 인사에 앞서 차관을 우선 임명한 것은 실무 중심의 국정운영 체제를 조기에 구축하겠다는 의미로 읽힌다.

고형권 기재부 1차관은 전남 해남 출신이며 행정고시 30회로 대표적인 정책기획통이자 국제금융 분야 식견을 겸비한 경제관료 출신이다. 고 차관은 경제기획원(EPB) 출신으로 고 차관의 지명으로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등 문재인정부의 경제라인 상당수가 경제기획원 출신으로 채워지게 됐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교육부 여성 국장 1호'에 이어 차관 기록까지 세우게 됐다. 교육부 내 '유리천장'을 뚫었다는 평가다. 경남 고성 출신의 박 차관은 행시 33회로 대학과 지방교육에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정통 관료로 알려졌다.

조현 외교부 2차관은 다자외교에 오랫동안 몸담은 정통 외교관으로 전문성과 실무경험이 풍부하다는 평가다. 전북 김제 출신의 조 차관은 외무고시 13회로 입부했으며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 주 오스트리아대사 등을 지냈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서울 출신으로 대표적인 통일정책가이자 남북회담 전문가로 손꼽힌다. 천 차관은 지난해 7월 행시 후배인 김형석 차관이 부임하자 퇴임한 바 있다. 통일부에서 통일정책실장, 남북회담본부장 등을 지낸 만큼 단절된 남북관계의 복원을 추진할 적임자라는 평가다.

심보균 행자부 차관은 행시 31회로 지방자치와 분권에 관한 다양한 정책부서와 지자체 일선 현장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다고 청와대는 강조했다. 전북 김제 출신으로 행자부의 주요 업무 분야를 두루 거쳐 전반적인 업무에 정통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맹성규 국토부 2차관은 행시 31회로 인천 출신이다. 대중교통, 항공, 철도 등 교통물류 분야를 두루 거친 교통전문가로 손꼽힌다. 지난 2015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준비할 적임자로 추천돼 강원도 경제부지사로 임명됐다가 최근 퇴임했다.

문 대통령이 장관 인사가 완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6개 주요 부처의 차관을 우선 임명한 것은 차관 중심의 실무적 국정 운영 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평가다. 이른바 '인사원칙 위배 논란' 등으로 국회 인사청문회 대상인 장관 임명에 시간이 걸릴 수 있는 만큼 차관 체제를 조기 구축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이 복수 차관이 있는 부처의 경우 일단 1명만 인사를 낸 것도 부처 운영 안정성 차원에서 의미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전날 여당 의원을 4개 부처의 수장으로 발탁한 것과 달리 이날 발표된 차관은 모두 관료 출신이라는 점도 특징이다.

이날 발표를 시작으로 문 대통령은 차관급 인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인사원칙 위배 논란이 여전하지만 차관의 경우 인사청문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되는 만큼 부담이 덜하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일단 자체 검증이 완료되는 대로 차관 인사를 발표하겠다는 방침이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