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현호 일자리수석 내정 일주일만에 갑자기 철회

  • 즐겨찾기 추가
  • 2018.08.14(화) 22:20
청와대
안현호 일자리수석 내정 일주일만에 갑자기 철회
  • 입력 : 2017. 06.01(목) 14:37
  • 정성용 기자
안현호 전 지식경제부 차관

문재인 대통령이 국정과제 1순위로 꼽고 있는 일자리 창출 정책을 담당할 청와대 일자리수석에 안현호(60) 전 지식경제부 차관이 지난 26일 내정됐다가 1일 일자리수석비서관 내정을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안 내정자에 대한 내정이 취소됐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안 내정자가) 청와대 인사검증에서 걸렸다고 한다"며 "원점에서 (인선을) 다시 시작하는 듯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노동계가 안 내정자에 대한 인선을 반대해서 그런 것 아니냐'는 질문엔 "그건 전혀 아니다"고 답했다.

이 부위원장은 일자리수석 내정 취소로 업무에 차질이 없냐는 취지의 물음엔 "이미 30여명의 위원들이 일하고 있어 큰 무리는 없다"고 말했다.

일자리 수석은 범정부적으로 국가일자리정책을 관리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각 부처와 기관의 일자리 정책을 종합 점검하는 역할을 맡는다.

안 내정자는 서울 출신으로 중앙고등학교와 서울대 무역학과를 졸업했다. 1981년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생활을 시작해 지식경제부 기획조정실장과 제1차관을 지냈다. 이후 한국무역협회 상근부회장, 단국대 석좌교수, 삼정KPMG 고문 등을 역임한 정통 관료 출신이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