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현 시장 등 옛도청원형복원대책위, 도종환 장관 면담

  • 즐겨찾기 추가
  • 2018.08.21(화) 11:17
정치일반
윤장현 시장 등 옛도청원형복원대책위, 도종환 장관 면담
도, 다음달 광주방문 현장 둘러본 뒤 기간 예산 등 논의
  • 입력 : 2017. 07.26(수) 16:46
  • 정인서 기자

5·18 민주화운동 최후항전지인 옛 전남도청의 원형복원을 위한 관련 예산이 적극적으로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도종환 문화체육부장관이 다음 달쯤 광주를 찾아 옛 도청 본관과 부속건물을 둘러보고 복원 기간과 예산 등을 논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 장관은 26일 서울 용산구 국립극단 내 문체부 서울사무소에서 윤장현 광주시장, 이은방 광주시의회 의장,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이철우 공동상임위원장을 비롯해 5월 3단체(유족회·구속자회·구속부상자회) 대표자 등 옛 전남도청 복원을 위한 범시도민대책위원회와 면담하는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도 장관은 또 “광주정신은 대한민국 현대사를 이끌어가는 민주주의 정신이다”면서 “대통령께서 5․18정신을 헌법 정신에 담겠다고 약속하신 만큼 우리도 오월 정신을 중심에 두고 현안들을 풀어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윤장현 광주시장 겸 대책위 공동상임위원장은 “역사를 바로 세우는 것이 우리의 책무라는 생각을 갖고 오월 당사자와 대책위 의견, 전문가 토론, 시민공청회 발언 등을 건의서에 담아 전달했다”고 말했다.

윤 시장은 이날 면담을 끝내고 “37년 간의 피눈물이 이렇게 위로를 받을 수도 있게 됐고 우리의 촛불시민혁명이 정말 위대한 일을 해냈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면서 “우리가 그토록 바랐던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 오월정신 위에 세워낸 민주정부의 역할이 기대된다.”고 소감을 말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도 장관이 광주 의견을 토대로 옛 도청 복원을 위한 실무 협의를 약속했다”며 “다음달쯤 광주를 방문해 직접 현장을 둘러본 뒤 복원 기간과 예산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면담 상황을 전했다.

대책위는 옛 도청과 부속건물을 문화전당 민주평화교류원으로 증·개축하는 과정에서 총탄 자국과 시민군 상황실·방송실 등이 사라졌다며 원형복원 당위성을 도 장관에게 설명했다.

지난해 9월부터 이어진 5·18 유가족 농성과 옛 도청 자료발굴 전담반(TF) 출범 등 진행경과를 알리고, 적극적인 복원 추진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옛 도청 본관·별관·회의실(민원실)과 옛 전남경찰청 본관·민원실·상무관 등 6개 건물을 시민군 활동에 기초해 항쟁 당시 모습으로 복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 장관에게 전달한 건의서에는 시민군 상황실·방송실과 보초 동선이었던 건물 연결통로 등 역사 공간을 되살리고, 희생자 시신 수습 장소에 들어선 문화전당 방문자센터와 옛 경찰청 경관을 가리는 LED 철골 펜스 철거 등 복원안을 담았다.

대책위는 민주평화교류원 전시 콘텐츠를 전당 내 문화창조원 복합관이나 금남로 전일빌딩, 신축 건물로 옮기는 방안도 요청했는데 사업비 158억∼171억원 상당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옛 도청 복원 비용을 제외한 액수다.

정인서 기자 jisnews@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