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지지율 69%대로 첫 하락

  • 즐겨찾기 추가
  • 2018.10.18(목) 22:58
정치일반
문 대통령 지지율 69%대로 첫 하락
"北핵실험에 안보위기감 여파"…경기ㆍ인천 10.7%p 떨어져
  • 입력 : 2017. 09.07(목) 10:41
  • 박병모 기자
69%로 떨어진 문재인 대통령

리얼미터가 tbs의 의뢰로 4~6일 전국 성인남녀 1,52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5%포인트)에서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지지율은 69.0%로 나타났다.

같은 기관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60%대로 내려간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전주보다 4.1%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일자별 집계로 보면 북한의 6차 핵실험 다음 날인 4일 70.8%를 기록했고, '10·2 임시공휴일 지정' 소식이 알려진 5일엔 69.1%로 하락했다. 한‧러 정상회담이 열렸던 6일(68.1%)에도 하락세를 이어갔다.

하락 폭이 가장 큰 지역은 경기ㆍ인천에서 전주보다 10.7%포인트 떨어진 69.2%로 집계됐다. 이어 부산ㆍ울산ㆍ경남에서도 7.1%포인트가 빠진 62.1%를 기록했다.

반면 호남에서는 전주보다 3.9%포인트 오른 89.7%였다.

연령대별로는 20대에서 전주보다 6.6%포인트 빠진 78.8%를 기록하는 등 전 연령대에서 하락했다.

정당별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50.7%로 나타났고,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국민의당이 각각 15.5%, 6.3%, 6.0%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은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인한 안보 위기감이 급격하게 퍼진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분석했다.

박병모 기자 newstoktok@daum.net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