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립민속박물관, 3월1일 한마당 행사 마련

  • 즐겨찾기 추가
  • 2018.10.19(금) 16:15
문화일반
광주시립민속박물관, 3월1일 한마당 행사 마련
  • 입력 : 2018. 02.22(목) 08:52
  • 정성용 기자

광주시립민속박물관은 시민줄다리기, 연날리기 등 '2018 빛고을 정월 대보름 한마당' 행사를 오는 3월 1일 연다.

이번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민속박물관 야외마당에서 기원마당·놀이마당·공연마당·나눔마당 등 크게 4마당으로 치른다.

기원마당에서는 광산농악의 흥겨운 길놀이를 시작으로 개막식·당산제·마당밟기 등이 펼쳐진다. 하늘 높이 창작 연을 띄워 시민들의 건강과 행운을 바라는 창작 연날리기도 재미를 줄 것으로 보인다.

놀이마당에서는 윷놀이··제기차기·팔씨름·투호 놀이·굴렁쇠굴리기·나뭇짐 지기 등 6종목으로 이뤄진 민속놀이 경연이 펼쳐진다.

공연마당에서는 지역의 중견 예술인들이 참여해 품바 공연과 민요 공연, 7080 포크 콘서트까지 다채로운 음악으로 분위기를 한층 높여 준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1920년대까지 광주천변 백사장에서 열리던 줄다리기를 시민이 재현하는 놀이를 새롭게 기획해 눈길을 끌 전망이다.

나눔마당에서는 주먹 찰밥과 막걸리 무료 시식, 궁중의상 체험, 가훈 써주기 등을 운영한다.

이 밖에도 추억의 뻥튀기·부럼 증정, 관람객 보물찾기, 달집태우기 등 다양한 행사도 열린다.

조만호 시립민속박물관장은 "공동체의 번영과 화합을 기원하는 정월 대보름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겨 이웃과 따듯한 정을 나누는 행사가 되도록 준비했다"며 "시민의 많은 참여를 당부했다.

정성용 기자 newstoktok@daum.net
        정성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