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자치단체장 선거, 민주당 예비후보난립

  • 즐겨찾기 추가
  • 2018.08.21(화) 11:17
톡톡칼럼
전남 자치단체장 선거, 민주당 예비후보난립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우세론...인물 중심 공천돼야
  • 입력 : 2018. 04.12(목) 18:56
  • 김영란 기자

선택의 폭은 지나치게 좁아도 문제이지만 너무 넓어도 곤란하다. 오는 6·13 지방선거의 전남지역 자치단체장의 예비후보군이 역대 최다가 될 것 같다.

특히나 ‘공천이 곧 당선’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민주당 우세론 또한 높아 이번 선거는 민주당 예비후보들의 난립 또한 선을 넘어선 지역도 많다.

예비후보자가 난립하다 보니 민주당 또한 후보 검증에 이래저래 신경 쓰이는 모양새다.

각 정당마다 엄중한 공천이 필요하겠지만 특히 민주당 예비후보들은 하나 같이 ‘문재인 묻어가기’에 편승하고 있어 행여 문재인 정부에 누가 될 수 있는 과오를 범하기 전에 적절한 인물이 없으면 과감하게 공천을 포기하는 방법도 절실해 보인다.

명분에 치우쳐 무조건 후보를 내자면 질적 저하를 범하는 과오가 생길 수 있어 지적하는 말이다.

단체장이든 의원이든 중요하지 않은 자리는 없다. 지방자치제도가 강화 될수록 시군정의 방향타를 쥐고 예산을 다루는 선출직들이 지역민의 삶에 미치는 영향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전남 지역 자치단체장 선거에 대부분 민주당예비후보가 3~4명으로 나타났다. 이중 함평군의 민주당 예비후보자들이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어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이곳 4명의 민주당 예비후보들 모두 '범죄경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특히 이 중 2명의 예비후보는 공직선거법 위반 관련 현재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자칫 문재인정부에 대한 지지세로 민주당을 향했던 지역민심이 이반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지역에선 나오고 있다.

특히나 현직 군수가 여러 상황에 의해 불출마 선언을 한 후 난립현상이 더욱 두드러져 지역민들의 시선 또한 곱지 않다고 하니, 그 어느 때 보다 후보 검증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옥석을 가리는 책임을 온전히 유권자에게 떠넘겨서는 안 된다. 전남 해남군 단체장의 경우 민주당 공천을 받은 군수 3명이 연속 구속 돼 현재도 부군수가 직무대행 중이다.

현재 이 지역은 군수 공천이후 일어난 일들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는 이유들로 전 국회의원을 향해 쓴 소리들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니 이 또한 간과해서는 안될 것으로 보인다.

신뢰할 만한 후보를 공천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당의 가장 기본적인 책무다. 가장 기본이 지켜지는, 상식이 통하는 공천을 기대해 보는 이유다.

김영란 기자 tok6577@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