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 지원 종합대책 추진

  • 즐겨찾기 추가
  • 2018.10.17(수) 00:02
광주
광주 북구,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 지원 종합대책 추진
31일까지 교통, 의료, 청소 등 7개 분야 기념행사 지원 대책 추진
5.18 주먹밥 나눔행사 및 참배객 급수봉사활동 등 자체행사 마련
  • 입력 : 2018. 05.08(화) 14:04
  • 양승만 기자
광주시 북구(청장 송광운)가 5.18 민주화운동 제38주년을 맞아 기념행사 지원대책 및 자체 추모행사를 마련해 추진한다.

북구는 오는 31일까지 5.18 민주화운동 제38주년 기념행사 지원 대책 7개 분야와 자체 추모행사를 국립5.18민주묘지 일원에서 실시한다고 8일 밝혔다.

지원 대책으로는 ▲가로기 게양 ▲민주묘역 진입로 등 청소 ▲불법광고물 정비 ▲불법노점상 및 노상적치물 정비 ▲교통지도 ▲가로수벽 등 녹지정비 ▲의료지원반 운영 및 행사장 주변 특별방역 등 7개 분야이며, 해당 부서별 세부추진계획 수립․운영으로 참배객들의 편의를 도모할 예정이다.

특히 오는 9일을 ‘클린 북구의 날’로 정하고 주민, 기관․단체 및 공무원 등 3,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5.18민주묘지 주변과 시가지를 집중 정비한다.

또한 기념식 당일에는 행사장 주변의 원활한 교통소통을 위해 지도요원을 현장배치해 교통혼잡을 예방하고 응급상황 대비를 위한 의료지원반을 운영한다.

한편 북구는 민족․민주열사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한 자체 추모행사도 추진한다.

오는 14일 신규 공무원들의 헌화, 참배 및 환경정비 활동에 이어 16일에는 간부공무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추모탑 참배와 함께 북구 산하 직원의 가족묘지를 참배하며, 18일에는 본관 로비 및 복지누리동 앞에서 5월 정신계승을 위한 ‘5.18주먹밥 나눔행사’를 실시한다.

그리고 17일부터 18일까지 북구 새마을지도자와 여성단체회원이 각각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한 참배객들을 위하여 행사장 안내와 함께 무료 급수봉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송광운 북구청장은 “이번 대책은 5.18민주화운동 제38주년을 맞아 국내․외 참배객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1980년 5월 민주․인권․평화를 위해 항쟁했던 열사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아울러 5월 정신의 의미를 되새기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