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효실천 우수기관 대통령 표창

  • 즐겨찾기 추가
  • 2018.06.18(월) 11:25
해남
해남군, 효실천 우수기관 대통령 표창
촘촘한 노인복지로 효행문화 확산과 어르신 살기좋은 지역만들기
  • 입력 : 2018. 05.08(화) 14:51
  • 김영란 기자
해남군이 보건복지부 주관 2018년 어버이날 기념 효실천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효실천 우수기관은 지속적인 효 실천 노력으로 세대간 소통과 이해 증진에 기여한 기관 및 단체를 선정해 효행문화를 널리 알리고, 우수 시책을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되고 있다.

해남군은 전남 최초로 어르신 보행기 구입시 본인부담금을 지원하고, 580개 전체 마을 경로당에 에어컨과 건강안마의자 보급하는 등 어르신들을 위한 특색있는 사업들을 활발히 펼쳐오고 있다.
특히 농촌 어르신들의 공동생활공간인 땅끝보듬자리를 운영, 홀로사는 어르신들이 함께 숙식을 해결하고 정서적 안정감을 유지할 수 있는 전국 모범사례를 만들어냈다. 2013년 시작된 땅끝보듬자리 조성사업은 현재 52개소에 이르러 425명의 어르신들이 생활하고 있다.
또한 어르신들의 무병장수 기원 장수사진 촬영과 장수 어르신 생신 챙겨 드리기, 홀로사는 어르신 밑반찬 배달사업, 노인돌봄 서비스 등 세심하고, 촘촘한 노인복지로 건강하고 활력넘치는 노후생활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선진 장례문화 정착을 위해 해남, 진도, 완도 3개군 지자체 협력사업을 통해 추진되고 있는 남도광역추모공원 사업도 올 하반기 운영을 앞두고 있다.

최성진 해남군수 권한대행은 “고령화가 심화되고 있는 현실에서 노인들의 행복이 군민들의 행복과 직결되고 있다는 시각으로 노인 정책을 추진해 온 것이 수상으로 이어졌다”며 “이번 대통령 표창을 계기로 어르신들이 활기차고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전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효실천 우수기관 시상식은 8일 세종시 정부청사에서 열렸다.
김영란 기자 tok6577@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