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의원 ‘도박’ 사실이 아니다고요?

  • 즐겨찾기 추가
  • 2018.08.21(화) 11:17
탑뉴스
해남군의원 ‘도박’ 사실이 아니다고요?
한 후보측 관계자 본사에 지인통해 "광고줄테니 기사 내려달라"
톡톡뉴스“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이다” 해남 지역신문 기자 2명 ‘고소’
  • 입력 : 2018. 05.16(수) 13:28
  • 톡톡뉴스=김영란 기자
지난 8일 본사에서 보도한 <해남 민주당 군수·군의원 공천자 국외연수중 도박 ‘충격’>기사와 관련 해남군의원들이 9일 의원간담회를 열고 “논란을 빚어 죄송하지만...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군민들에 대한 공식적인 사과는 없었다.

논란의 당사자로 지목이 됐던 현 김주환 의장 또한 “7대 막판에 안 좋은 기사가 보도돼 유감이다”며 “의원들이 술을 먹고 화투를 친 것은 사실이지만 친목을 다지는 의미였고, 직원들에게 화투를 준비하라고 하는 등은 사실이 아니다.”고 본사 기사내용을 반박하는 입장만 지역신문 보도를 통해 밝히는데 그쳤다.

의원 친목회를 ‘화투’로, 그것도 ‘이역만리’까지 가서 했다는 변명은 논란의 당사자이며 현 의장으로서 하는 변명이라 하기에는 참 궁색하기 짝이 없어 보인다. 또한 김 의장이 전직 경찰공무원이었다는 사실에 한 번 더 놀랄 수 밖에 없는 대목이다.

이 자리에는 3곳의 해남 지역신문 기자들이 참석했고 논란이 됐던 국외연수 의원 10명 중 8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후 지난 11일 해남 2곳의 지역신문에 해남군의원들의 해명 입장이 기사화돼 나오자 수 명의 해남군민들이 본 기자에게 발행된 기사 내용을 캡쳐 해 문자로 보내왔다.

내용에는 “김 기자님의 기사가 폄하 됐네요”등의 문자와 수 통의 전화도 이어졌다.

이에 본 기자는 지난 14일 해남 지역신문 기자 2명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광주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본 기자는 지난 4일 경부터 해남군내 풍문으로 돌던 해남군의원들이 국내·국외연수 시 도박사실에 대해 진실을 취재하고자 현직 해남군의원 수 명과 군민들을 직접 통화와 대면을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기사를 작성했다.

하지만 해남 일부 지역신문 기자들이 의원간담회에서 논란의 당사자들이 밝힌 입장만을 고스란히 지역신문에 기사화 해 해남군민들과 독자들로 하여금 마치 본 기자가 작성한 기사가 허위·과장된 기사로 판단되도록 한 것에 매우 유감이다.

또한 본 기자가 선거 기간 동안 네거티브에 이용 된 듯한 뉘앙스의 사설로 객관적 사실관계를 흐리고, ‘선거철에 임박해 일부 의원들을 흠집내기위한 문제제기가 아니냐’는 등의 설명을 그대로 인용해 보도한 것 또한 해당 기사를 폄하 한 것으로 보고 향후 본사 차원에서도 강경하게 대응 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해남군의회는 기사가 보도 된 후 논란이 일자 즉각적으로 의원간담회와 기자회견을 통해 “사실이 아니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기사와 관련된 민주당 군수 후보측 관계자가 지인을 통해 본사 임원에게 연락 해 “광고비를 지원해 줄 테니 기사를 내려달라”는 요청을 해 왔다. 물론 거절 됐다.

이와 관련 16일 오전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 지도과 관계자는 공직선거법 제97조(방송·신문의 불법이용을 위한 행위 등의 제한)를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공직선거법 제97조를 위반 했을 시에는 같은법 제235조(방송·신문 등의 불법이용을 위한 매수죄)에 의해 처벌을 받게되며, 항목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과,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게 된다.









톡톡뉴스=김영란 기자 tok6577@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