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길운 해남군수후보 허위문자 대량 발송

  • 즐겨찾기 추가
  • 2018.12.12(수) 23:39
탑뉴스
이길운 해남군수후보 허위문자 대량 발송
사실관계 확인 없이 진행상황 왜곡 홍보…선관위 ‘지적’에도 모르쇠
  • 입력 : 2018. 06.07(목) 10:25
  • 김영란 기자
지난 5일 이길운 후보가 해남군 유권자들에게 보낸 Web 발신 문자 내용 중 일부
이길운 더불어민주당 해남군수 후보가 <음해대응> 이라는 제목으로 지난 5일 Web 발신 문자로 해남군민들에게 보낸 내용이 ‘허위사실·명예훼손’ 논란에 휩싸였다.

이길운 후보 측은 지난 5일 오후 <자료사진>과 같이<인터넷언론중재위원회로부터 연락이 왔습니다. 해당 언론사로 부터 “그 기사를 쓴 기자가 5월 말 경 사퇴하였고, 잘못된 그 기사를 삭제 할 것이니 이의신청을 취하해 줄 수 있느냐”는 요청이 왔다는 것이었습니다. 저를 음해하는 기사 내용이 잘못되었음이 분명해진 것입니다.>는 등의 내용으로, 해남군민들에게 마치 이제까지 논란이 돼 왔던 ‘도박’관련 기사내용이 도두 잘못된 기사인 것처럼 문자를 보냈다.

5일 오후 5시30분께 보내진 것으로, 해남경찰서에서 이길운 후보 측근의 <공직선거법위반>사건 관련 참고인 조사를 끝마치고 나온 본 기자에게 문자 내용을 확인하려는 전화가 빗발쳤다.

“왜 갑자기 회사를 그만 둔거냐. 그런데 퇴사도 아니고 왜 사퇴냐. 그 도박 관련 기사가 정말로 잘못된 기사여서 삭제 한 거냐?”는 등이었다.

‘도박’관련 기사 보도 이후 이와 관련 <공직선거법위반>과 <명예훼손> 등에 대한 수사가 검·경찰에서 진행 중인 상태라 이길운 후보가 해남군민들에게 보낸 문자의 사실관계를 짚어 보았다.

문자에서 밝힌 <인터넷언론중재위원회>라는 기관은 없는 기관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선거기간동안 구성·운영하는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를 잘못 지칭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일부에서는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된 것처럼 가장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유사 명칭을 만들어 사용한 것’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해당 문자는 이 후보 측의 정경일 변호사사무실 사무장과 선거사무실 박팔용 사무장이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 심의 담당 김성영 주무관은 “정경일 변호사 사무실 사무장에게 이 후보 측이 문자에서 인용한 것처럼 언론사로부터 ‘잘못된 기사를 삭제 할 것이니 이의신청을 취하해 줄 수 있느냐는 요청이 왔다’는 말을 전달 한 적이 없다.”며, 이는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6일 김 주무관에 따르면 “이 후보 측 정경일 변호사가 브릿지경제 마동현 기자의 기사 2건에 대해 지난 1일 이의신청해, 위원회에서 브릿지경제에 의견진술을 요청했으나 마 기자가 지난 5월 말 퇴사를 한 상태더라”며 “브릿지경제에서는 관련 기사에 대해 의견진술을 해줄 기자가 없어 기사를 내리면 이의신청을 취하하겠냐고 물어봐 달라고 했다는 취지로 통화를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 주무관은 이 후보 측의 이 같은 문자가 발송 된 것과 관련 유감을 전하며 “지난 5일 정경일 변호사사무실 사무장에게 잘못된 기사라고 말 한 적이 없다고 분명히 밝혔다.”는 입장을 전했다.

또한 “박팔용 사무장에게도 2회에 걸쳐 문자내용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하고 추후 이 문자내용으로 이길운 후보가 피해를 볼 수 있음을 지적하니 오히려 ‘누구 말을 듣고 그러느냐’며 화를 내더라”고 당시 황당했던 입장을 전했다.

특히, 문자 중 “저를 음해하는 기사 내용이 잘못되었음이 분명해진 것입니다.”라는 내용은 마치 심의가 마무리되고 기사 내용의 잘잘못이 가려진 것처럼 보여지지만, 이는 사실과 다르다.

인터넷선거보도심의위원회는 공직선거법에 의해 설치·운영되고 있으며, 선거 관련 보도의 공정성 여부를 심의하는 기관으로, 보도된 기사 내용의 사실 관계를 심의하는 기관은 아니다.

의견진술을 해야 할 기자의 부재로 브릿지경제 측에서 기사를 내려준다는 제안을 마치 ‘잘못된 기사여서 기사를 내린다’로 왜곡하고, 관련된 모든 기사들을 음해로 둔갑시켜 선거기간 다수의 유권자들에게 문자를 보낸 것은 허위사실공표와, 해당 언론사와 기자들에 대한 명예훼손이라는 지적도 있어 이에 대한 조사가 필요해 보인다.

한편, 톡톡뉴스는 해남군의원들의 도박관련 기사들을 홈페이지는 물론 인터넷 포털에서 삭제한 바가 없으며, 현재 이길운 후보 측이 지난 5일 발송한 문자가 사실관계를 심각하게 왜곡하고 있어 법적인 대응을 추진 중이다.

또한, 이번 문자 파문을 계기로 진실 규명을 위해 이길운 후보 측근은 물론, 이 후보와의 통화 내용을 후속 기사를 통해 공개 해, 지난 4일 이 후보가 목포kbs 후보자합동연설회에서 ‘언론사 매수’와 관련 “본인과는 무관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해남군민과 독자들의 올바른 판단을 도울 계획이다.

선거와 관련 허위사실을 공표하게 되면 <공직선거법 제250조(허위사실공표죄)>에 해당하며, 이는 허위사실을 공표하거나 공표하게 한 자와 허위의 사실을 게재한 선전문서를 배포할 목적으로 소지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돼 있다.
김영란 기자 tok6577@naver.com
        김영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