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기초 지자체 최초 '인구정책과' 신설

  • 즐겨찾기 추가
  • 2018.08.17(금) 16:58
고흥
고흥군, 기초 지자체 최초 '인구정책과' 신설
“저출산 극복 및 인구감소 ZERO”화
  • 입력 : 2018. 08.08(수) 15:55
  • 양승만 기자
송귀근 군수가 지난 6일 주간 주요업무 계획 보고 시 인구증가 종합대책 마련과 귀향‧귀촌‧귀어대책 추진을 지시하고 있다.
[톡톡뉴스]고흥군(군수 송귀근)이 민선 7기 기구개편을 통하여 전국 기초 지자체에서는 처음으로 “인구정책과”를 신설해 눈길을 끌고 있다.

군은 부서별로 산재해 있던 인구정책 관련 업무를 모아 기존 ‘팀’ 단위에서 ‘과’ 단위로 확대 신설 했다. 인구정책과는 인구정책, 일자리창출, 출산장려, 귀촌지원 4개 팀으로 구성되며, 고흥군 인구정책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인구정책과는 오는 2022년까지 인구감소 제로화를 목표로 인구 실태 분석과 저출산 극복 및 인구유출 최소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하게 된다. 이를 위해 빠른 시일에 인구정책 관련조례 제정 정비, 청년 일자리 대책, 저출산 고령화 대책, 귀농·귀어·귀촌 등에 대한 세부 지원책을 확대 수립할 계획이다.

고흥군은 이에 앞서, 지난달 25일 고흥인구 증가를 위한 【청년귀향 분야】 ‣내 사랑 고흥 기금 100억원 조성 ‣청년 정착지원금 지급 ‣2022년까지 귀향 고흥 1,000호 달성 ‣귀농·귀어·귀촌 원스톱 서비스 등 【여성·육아 분야】 ‣출산장려금 확대 ‣고흥여성지원센터 운영 ‣조손이 함께하는 놀이방 설치 등 【교육 분야】‣고흥군내 고등학교 입학 시 입학 축하금 지급 ‣지역 명문 특성화고 육성지원【문화 분야】‣녹동 바다공원 주말공연 활성화 ‣읍면별 작은 도서관 확충 ‣폐교를 활용한 교육·문화·예술 공간 설치 지원 등 공약사항 22건 실행계획 보고회를 가진 바 있다

군은 관련부서 업무 담당자 중심으로 인구정책 실무추진단을 구성 부서간의 협업시스템을 구축하고, 인구감소 흐름을 멈추기 위한 군민이 직접 참여하는 100인 현답 토론회 등을 개최할 계획이며, 특히 군민들이 귀농·귀어·귀촌으로 인한 역차별을 받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송귀근 군수는 “인구증가가 결코 쉬운 일은 아니지만 불가능한 일도 아니다”면서 “열대야 일수가 적고, 태풍이 잘 오지 않은 지역적인 장점 등을 잘 알려 귀향과 귀농‧귀어·귀촌으로 인구감소를 최소화하면서 우리군 특성에 맞는 종합전략을 세워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고흥군은 전국 228개 지자체 중에서 경북 의성군에 이어 두 번째로 소멸위험 지수가 높은 지역으로, 인구정책과의 효과적인 운영으로, 인구 감소 추세가 바뀌기를 기대하고 있다. 2018년 현재 고흥군 인구는 6만 6천여명으로, 최근 8년 동안 매년 1천여명 가량 지속적으로 인구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