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도지사 함평 가뭄 피해현장 찾아

  • 즐겨찾기 추가
  • 2018.09.21(금) 15:26
전남
김영록 전남도지사 함평 가뭄 피해현장 찾아
  • 입력 : 2018. 08.19(일) 18:54
  • 김태중 기자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이윤행 함평군수가 함평읍 가동리 벼 피해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항을 듣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톡톡뉴스]김영록 전남도지사가 19일 전남 함평군 폭염피해 가뭄 현장을 방문했다.

이날 김영록 도지사는 이윤행 함평군수와 함께 함평읍 가동리 일대 가뭄피해 현장과 손불면 산남리 단감피해 현장을 방문 피해상황을 확인하고 실질적인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이에 이 군수는 “물을 공급받는 하천과 지하수의 고갈로 인해 벼 1.8ha가 고사됐다”며, “현재 군은 저수지 하류지역에 농업용 펌프설치 및 송수관로 정비를 통해 농경지 농업용수 공급에 총력을 다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군수는 “평시 물 보관 및 비상시 사용 저류조 설치 도비지원 과 영산강 IV지구 대단위 농업개발사업이 예산문제로 준공이 지연되고 있다”며, “안정적인 농업용수 공급을 위해 내년부터 준공 시까지 500억 원 이상의 사업비가 필요한 만큼 사업비 상향 지원을 위해 도차원에서 중앙에 건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함평군은 폭염․가뭄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달 20일 폭염․가뭄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9개 읍면에 그늘막 텐트 13개소와 무더위쉼터 148곳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으며, 양수가 불가능한 필지에 대해서는 급수차량을 활용한 가뭄 해갈에 적극 나서는 한편 예비비 투입을 통한 대형 관정개발 및 저수지 준설 등 중장기 사업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김태중 기자 tok6577@naver.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