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임업인 화합-소통 한마당

  • 즐겨찾기 추가
  • 2019.07.20(토) 19:46
기업산업
전남 임업인 화합-소통 한마당
12일 보성 제암산서 임업인 1천 명 참석 성황
  • 입력 : 2018. 11.12(월) 15:08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전남 임산업을 이끄는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여 올 한 해를 알차게 마무리한 것에 대해 서로 격려하고, 자긍심과 사명감을 새롭게 다지는 화합과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12일 보성 제암산자연휴양림에서 임업 후계자, 산림경영인, 산림조합원 등 임업인과 김영록 도지사, 도의원, 이석형 산림조합중앙회장, 정은조 한국임업인총연합회장, 김순규 한국임업후계자협회전남도지회장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7회 전남 임업인 한마음대회가 성황리에 열렸다.

전남 임업인 한마음대회는 기념행사, 어울림한마당과 전시·체험행사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이뤄졌다. 기념행사에서는 보성 명창과 푸르미예술단의 식전 공연을 시작으로 임업 발전에 기여한 임업인 시상, 임학 전공 대학생의 산림헌장 낭독과 다짐, 임업 발전을 희망하는 참여자 서명식 등이 진행됐다.

산림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한 임업인 시상에선 대를 이어 임업현장에서 표고버섯으로 소득 증대에 앞장선 장흥군 김하늘 등 13명이 수상 영예를 안았다.

또한 미래 임업인인 전남대·순천대 임학과 학생들이 산림헌장 낭독을 통해 숲을 아끼고 숲의 다양한 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다짐을 했다.

어울림 한마당에선 임산물 요리경연대회, 단체 줄다리기와 줄넘기, 산림지식을 겨루는 OX퀴즈, 두 대학 간 족구시합 등 체육대회와 장기자랑을 통해 친목과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전시·체험행사에선 임산물 6차 산업화 상품, 목공예품, 산림문화작품 공모전 당선작 전시, 산야초액·황칠쌀국수 시음·시식, 편백 명패 만들기, 목판 인두화 그리기 등 풍성한 즐길거리를 제공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격려사를 통해 “임산업에 관심을 갖고 6차 산업화에 크게 노력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토록 하겠다”며 “50년, 100년이 아니라 천년 후에도 유지되는 천년숲을 가꿔나가는데 입언인들께서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남북 평화번영시대를 맞아 도에서는 산림교류 협력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전남지역 임업인은 임업후계자, 독림가, 선도임업인 등 전문 임업인 2천200명과 산림조합원 등 산주 35만 명 규모다.

임업은 과거 밤, 대추, 감, 산양삼, 고로쇠 등 1차 임산물 생산에서 황칠, 헛개, 표고를 비롯한 건강음료 가공과 고부가가치 임산물 생산 등 돈이 되는 미래산업으로 발빠르게 변하고 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