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환경미화원 안전한 근무환경 만든다

  • 즐겨찾기 추가
  • 2019.07.20(토) 19:46
사회일반
광주시, 환경미화원 안전한 근무환경 만든다
안전장치 갖춘 한국형 저상청소차량 교체 등…지난해 대비 3배 이상 지원
  • 입력 : 2019. 03.20(수) 14:40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광주광역시가 환경미화원의 안전한 근무환경을 위해 지원 예산을 지난해보다 3배 이상 증액했다.

시는 한국형청소차 교체비용, 환경미화원 사기진작비 등 4억9600만원을 5개 자치구에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 2018년 : 1억5600만원

시는 지난 2017년 말 연이은 환경미화원의 작업도중 사망사고와 관련해 민선7기 차량장비 개선을 통한 안전성 제고, 작업안전기준 설정 및 준수, 근무환경 개선 및 사기진작 지원 등 3개 분야 9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① 차량장비 개선을 통한 안전성 제고 : 한국형 청소차 교체, 청소도구함, 안전벨트
② 작업안전기준 설정 및 준수 : 자치구 책임성 강화, 근로조건 작업환경 강화 등
③ 근무환경개선 및 사기진작 지원 : 휴게시설 설치 및 보수, 해외연수, 체육행사 등

먼저, 10년 이상 노후 청소차량을 한국형청소차로 올해부터 5년간 총 34대 교체키로 하고 올해는 서구 3대, 북구 2대, 광산구 2대 등 7대의 교체 비용을 지원한다. 한국형청소차는 작업의 효율성을 높이면서 운전석에서 360℃ 4방향을 확인할 수 있고 저상탑승공간이 마련된다.

또한, 7월 열리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한 시가지 청결대책을 지원하기 위해 남구의 노후 불법투기 및 대형폐기물 수거 청소차량을 교체토록 지원하고, 경기장 주변 및 시가지를 청결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청소 소모품과 불법투기 근절을 위한 감시장비 확충·보수비용도 지원한다.

해마다 지원해온 환경미화원의 사기 진작을 위한 해외선진지 견학, 봄·가을철 체육행사와 야유회 등도 계속한다.

이와함께, 올 1회 추경 예산에는 미세먼지의 심각성을 감안해 외부에서 근무하는 미화원의 건강을 위해 방진마스크 등 개인 보호장비를 추가 지원키로 하고, 앞으로도 시 차원의 적극적인 안전대책을 마련해 환경미화원이 보다 안전한 근무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해 말에는 미화원의 안전을 위해 환경미화원에게 새벽·야간 시간대 식별하기 쉬운 야광 안전벨트를 구입해 지원했다.

또한, 어려운 여건에서 근무하고 있는 미화원의 안전한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주간근무(오전 6시~오후 4시)를 원칙으로 하고, 지난해 말 휴게시설 확충과 개보수가 필요한 자치구에 행정안전부 특별재원교부금을 지원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시민들도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등 국제행사에 대비해 청결활동에 적극 동참하고, 일상생활에서 날카롭거나 위험한 쓰레기를 버릴 때는 환경미화원이 다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신문에 싸서 안전하게 배출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