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성군 역대 최고 점수로, 개청 이래 최초 종합 1위

  • 즐겨찾기 추가
  • 2019.07.20(토) 19:46
보성
보성군 역대 최고 점수로, 개청 이래 최초 종합 1위
녹차수도 보성에서 제58회 전남체전 성황리에 막 내려
4만 3천 보성군의 뜨거운 반란!
성대한 체전만큼이나 빛났던 선진 보성군 시민 의식!
  • 입력 : 2019. 04.23(화) 17:44
  • 서영진 기자
왼쪽부터 2등 여수시, 1등 보성군, 3등 순천시 , 4등 광양시, 5등 목포시, 6등 영암군, 7등 화순군
제58회 전라남도 체육대회 폐회식



[톡톡뉴스]지난 20일부터 23일까지 보성군 일원에서 22개 시·군 7천여 명의 선수단과 5만여 명의 관중이 함께한 제58회 전라남도 체육대회가 200만 도민의 뜨거운 응원과 함성 속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보성군은 전남체전 사상 최고 점수인 41,420점으로 개청 이래 최초로 종합 우승을 거머쥐었으며, 종합 2위를 차지한 여수와 2천점이 넘는 격차를 벌려 우승기를 획득했다. 종합 3위는 순천시가 차지했다.

4만 3천 보성군이 21개 시·군을 제치고 당당히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던 요인은 막강한 경기력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배구종목에서 막강한 상대인 해남군과 순천시를 꺾으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보성의 최강 종목인 역도에서도 금메달을 거머쥐고 복싱에서도 영광스러운 금메달을 차지했다. 씨름·배드민턴·볼링·유도·골프 등의 경기에서도 동메달을 획득하는 성과를 보여줬다.

또한, 13년 만에 보성군에서 개최된 이번 체전은 역대급 축하공연으로 개막 전부터 관심을 한 몸에 받았으며, 개회식 당일에는 2만여 명의 구름 관중이 함께하며 화합 체전으로 꾸려졌다.

‘선수단만을 위한 축제가 아닌 시·도민이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을 만들겠다.’는 개최지 보성군의 포부에 걸맞게 저녁 10시가 넘도록 2만여 명의 관중이 자리를 지키며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열광의 도가니였던 개회식 축하 공연이 끝난 후에는 성숙한 시민 의식이 더욱 빛났다. 관중들은 자발적으로 쓰레기를 한 데 모았으며, 2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모인 곳에서 단 한 건의 도난 신고도 없을 만큼 선진 군민, 선진 도민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보성군 관계자는 “이번 체전 특수효과로 엄청난 지역 경제 파급 효과를 내고, 지역경제에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체전 기간에 보성군 대표 숙박업소인 제암산 자연휴양림과 다비치 콘도 연일 만실 행진을 이루며 특수를 노리고, 소규모 숙박업소는 낙수효과를 톡톡히 봤다. 체전 경기가 이루어지는 경기장 주변 식당은 22개 시·군 선수단 예약 손님으로 연일 북적거렸으며, 경기장과 거리가 있는 식당들도 체전 관람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폐회식 환송사에서 “나흘간 큰 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대회를 마무리 할 수 있었던 것은 함께해준 모든 분들의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변화와 혁신을 두려워하지 않고, 겸손한 자세로 함께 잘사는 전남을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또한, 김 군수는 성공체전 개최의 숨은 주역으로 전남체전 T/F팀과 300여 명의 자원봉사자, 차(茶)봉사자, 소방‧경찰 관계자를 꼽으며, 숨은 노력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서영진 기자 tok6577@naver.com
        서영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