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전남, 23일 평화통일 원탁회의

  • 즐겨찾기 추가
  • 2019.05.22(수) 07:23
사회일반
민주평통 전남, 23일 평화통일 원탁회의
400여 도민 참여해 ‘평화와 통일’ 주제 실천 대안 모색
  • 입력 : 2019. 04.23(화) 17:57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전남지역회의(부의장 이완식)는 23일 오후 영암현대호텔에서 ‘평화와 통일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를 주제로 4‧27 남북정상회담 1주년 기념 ‘2019 전남 평화통일 원탁회의’를 열었다.

전남 평화통일 원탁회의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민주평통 자문위원, 전남지역 35개 시민사회단체, 유관기관을 중심으로 400여 명의 도민이 참여했다.

이들은 4‧27 남북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되짚어봤다. 토론은 원탁에 둘러 앉아 다양한 주제에 맞춰 파랑, 빨강, 노랑, 초록색 카드를 들어 의견을 표현하는 ‘신호등토론’과 개인별 문자투표의 방식을 적용해 의견을 압축해 나가는 방식으로 공통분모를 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어 평화와 통일에 대한 다짐의 한마디, 서로에게 힘이 되는 한마디를 적은 종이비행기를 무대 위로 날리고 각자의 소감을 발표하며 자리를 마무리했다.

전라남도 후원으로 열린 이번 원탁회의는 전남 평화통일 원탁회의 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민주평통 전남지역회의가 주관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시대에 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을 해 나가겠다”며 “도와 시군이 참여하는 ‘전남남북교류평화센터’를 설립해 체계적이고 안정적 협력 기반을 구축하고, ‘전남통일+(플러스) 센터’를 건립해 도민들께 통일 분야에 대한 종합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통일을 향한 소통과 협력의 공간을 제공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평화통일 원탁회의 추진위원회에는 민주평통 전남지역회의 9개 협의회와 35개 시민사회단체, 유관기관이 참여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