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 15주년’ 화순전남대병원 “암치유·암정복 선도”

  • 즐겨찾기 추가
  • 2019.10.14(월) 16:59
인터뷰
‘개원 15주년’ 화순전남대병원 “암치유·암정복 선도”
<정신 화순전남대병원장 인터뷰>
‘자연 속 첨단의료’…수도권과 차별화
환자별 맞춤형 정밀의료 구현 등 박차
  • 입력 : 2019. 04.25(목) 16:08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은 지난 2004년 개원 이후 15년이라는 짧은 기간 동안 ‘아시아를 대표하는 암특화병원’으로 도약했습니다. 그간의 우수한 성과들이 이같은 의료 경쟁력을 입증해주고 있습니다. 국내에선 유일하게 전원도시에 자리잡은 상급종합병원으로서, 지리적 접근상의 불리함과 ‘지방’이라는 한계를 넘어 글로벌 병원으로 웅비하고 있습니다. 불리한 여건을 수도권과 차별화된 ‘자연속의 첨단의료’라는 장점으로 극복해냈습니다. 지역민과 고객들에게 국제적 수준의 암치유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암정복을 향한 투자와 노력도 더욱 늘려나가겠습니다.”

오늘 26일 개원 15주년을 맞는 화순전남대병원을 이끌고 있는 정신 원장이 ‘제2의 도약’을 향한 포부를 밝혔다

정원장 취임 이후 화순전남대병원은 지난해 ‘입원환자가 경험한 의료서비스 평가’에서 전국 국립대병원 중 최고득점, ‘외국인환자 우수 유치 의료기관’으로 전국 국립대병원 중 유일 지정된 데 이어 최근엔 ‘말기암 환자 서비스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뛰어난 성과를 잇따라 내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개원 이래 지금껏 병상당 암수술건수 전국 1위, 각 분야별 암치료 1등급, 수도권 병원들보다 뛰어난 암환자 생존율 등을 변함없이 지켜나가고 있다. 전국 국립대병원 중 최초로 지난 2010년과 2013년 JCI 국제의료기관 인증도 두 차례 받아, 환자안전과 의료질이 세계적 수준임을 공인받았다. 전국 병원 중 유일하게 ‘치유의 숲’ 등 자연친화적인 힐링 인프라를 조성했다.

암세포를 찾아내 치료하는 박테리아균주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 등 국제적으로 주목받는 연구성과도 이어지고 있다. 독일의 프라운호퍼연구소를 비롯, 국내외 대학·연구소와 연구협력을 늘려나가고 있다. 해외의료시장 개척과 외국인환자 유치,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이같은 성과를 발판으로, 미래 선진의료의 주역이 되기 위한 ‘리브랜딩(re-branding)’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정신 원장은 “환자별 맞춤치료를 구현하는 정밀의료, 항암면역치료, 암경험자를 돕는 포괄치료, 암치료백신 개발연구, 병원 이용 프로세스의 모바일화, 빅데이터 기반의 업무 효율화 등 질높은 첨단의료 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유일한 화순백신특구의 핵심기관으로서, 국가적 신성장동력인 생물의약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도 힘쏟고 있다. 병원옆으로 전남대 의대 제2캠퍼스도 조성돼 진료·연구·교육분야의 협력과 경쟁력 강화가 기대된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지난 2004년 개원 당시 287병상으로 출발, 현재 705병상을 운영중이다. 260여명의 의사와 600여명의 간호사를 포함, 1천4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외래환자와 입원환자를 포함해 연간 약 72만명이 치료받고 있다. 연평균 9천여건의 수술건수를 기록하고 있다.

정신 원장은 “화순전남대병원의 발전에 발맞춰 화순이 이젠 첨단의료도시, 바이오밸리로 탈바꿈하고 있다”며 “지금까지의 ‘성공신화’에 만족하지 않고, 최상의 의료서비스와 암정복을 향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해나가겠다. 고객과 직원들이 함께 행복한 환자중심병원, 글로벌 헬스케어의 주역인 세계중심병원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