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암군, 쌀 생산비 절감 드론활용 파종 연시회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19.07.20(토) 19:46
영암
영암군, 쌀 생산비 절감 드론활용 파종 연시회 개최
  • 입력 : 2019. 05.15(수) 12:52
  • 서영진 기자


[톡톡뉴스]영암군(군수 전동평)은 쌀 생산비 절감을 위한 새로운 재배기술 확산을 위해 5월 14일 영암읍 배날리마을 앞 들녘에서 농업인 및 관계공무원 등 4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드론활용 벼 파종 연시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연시회에서는 최근 농업의 기계화, 스마트화가 진행되며 활용도가 높아진 농업용 드론을 이용한 파종 시연이 이루어졌다.

드론을 활용할 경우 파종뿐만 아니라 비료나 농약의 살포가 가능하며, 논 10a(300평)에 10.44시간 소요되던 노동력을 5.22시간으로 절반이나 줄일 수 있다.

드론을 활용한 파종방법은 파종 5 ~ 7일전 경운·정지작업을 한 뒤 5cm 이상 물을 높이 대고 제초제를 처리하고 5 ~ 7일간 논물을 유지한 뒤 10a당 소독하여 싹을 틔운 벼 종자 3~4㎏을 드론을 활용해 파종한다.

파종 후 5~10일간 논물을 빼고, 입모 후 5cm이상 물을 담아 중기제초제를 처리한 다음에는 이앙재배와 같이 재배관리가 이뤄진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노동력 부족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 시름을 덜고, 우리 쌀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 드론활용 파종, 시비, 방제 등 쌀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는 기술을 지속적으로, 보급하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서영진 기자 tok6577@naver.com
        서영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