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영암군 농번기 공동급식 시행마을 방문

  • 즐겨찾기 추가
  • 2019.07.18(목) 17:14
영암
김영록 전남지사, 영암군 농번기 공동급식 시행마을 방문
농번기철 그 몫을 톡톡히 하고 있는 농번기 마을공동급식
  • 입력 : 2019. 05.16(목) 16:35
  • 서영진 기자



[톡톡뉴스]지난 5월 16일 농번기 마을 공동급식을 하고 있는 영암군 영암읍 탑동마을을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직접 방문하여 마을 주민들과 함께 오찬을 하며 주민들을 격려하고 함께 환담했다.

이 자리에는 전동평 영암군수, 도 농축산식품국장 등도 함께 배석하여 마을 주민들로부터 영농의 애로사항을 듣는 계기를 마련했다.

전라남도에서 시행하고 있는 농번기 마을공동급식은 1개마을 기준 20인이상 공동급식이 가능한 마을을 대상으로 1개소당 2백만원(부식비,인건비)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영암군은 금년에 전라남도의 농번기 마을공동급식을 139개마을에 2억7천8백만원을 지원하고, 부족한 부분은 “영암군 농업인 마을공동급식 지원조례”에 따라 농업인 마을공동급식비로 180개마을에 3억6천만원을 지원하여 영암군은 마을공동 급식비로 금년에 총 319개마을에 6억3천8백만원을 지원한다.

농업인 마을공동급식사업은 농번기 여성농업인의 가사부담을 경감하고 영농 참여와 집중을 통해 농업 생산성 향상 및 농업인의 삶의 질 제고에 그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영암읍 탑동마을(이장 오선하) 주민들은 “마을 역사상 처음으로 도지사님이 마을을 방문한 것에 대하여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반겼으며, “특히 함께 오찬을 나누며 담소하는 과정에서 마을의 건의사항등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경청해 주신것에 대하여 감사드리며, 전남도정 및 영암군정의 행정이 주민들과 함께 호흡하는 현장행정 실현에 대하여 매우 감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서영진 기자 tok6577@naver.com
        서영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