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2차 국내캠프 성료

  • 즐겨찾기 추가
  • 2019.10.21(월) 16:59
교육입시
‘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 2차 국내캠프 성료
“남북 분단의 아픔 우리 손으로 치유하자”
7월 통일 대장정 앞두고 통일·역사 공부 열기 ‘후끈’
  • 입력 : 2019. 06.16(일) 18:39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지난 4월 입학식을 갖고 힘찬 출발을 알렸던 ‘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가 국내 사전캠프와 문화체험 프로그램 등을 통해 대장정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교장 김을식)는 지난 14~15일 해남 소재 전라남도학생교육원에서 1박2일 일정의 2차 국내캠프를 열었다.

이번 캠프에서는 독립군가에 맞춘 퍼포먼스, 통일학 박사인 주승현 교수와의 토크콘서트, 주제탐구 및 동아리 활동 등으로 우리나라 독립과정에 대한 학습과 공유, 통일에 대한 준비를 다지는 기회를 가졌다.

특히, 탈북자 통일학 박사인 주승현 교수와의 토크콘서트에서는 자유로운 질문과 답변이 2시간 동안 이어지며, 통일을 한층 깊이 생각하는 뜨거운 시간이 됐다. 학생들의 질문은 주어진 시간이 끝나서도 계속 쏟아져 결국 온라인을 통해 소통하기로 하고 마무리할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나온 질문들 중에는 북한 현실에 대한 궁금증, 가능한 통일 방안, 그리고 반 통일 세력에 대한 대책 등 깊고 민감한 내용이 많았다. 특히, "북한에서는 공연을 보다가 웃으면 큰 일 난다는데…” "국제 경기에서 지고 돌아가면 처벌을 받기 때문에 목숨 걸 듯 임한다는데…” 등의 질문이 나와 상식 밖의 거짓을 교육해 왔던 우리의 모습을 되돌아보게 했다. 학생들은 이를 통해 분단의 장기화에 따라 왜곡된 우리의 모습을 확인하고 성찰하는 기회를 가졌다. 토크콘서트가 끝나고, 다양한 질의응답을 거친 학생들의 눈빛은 한층 더 반짝거렸다.
이와 함께 7월 통일대장정 기간 중 만주나 연해주 등에서 선보일 다양한 퍼포먼스와 태권무, 상황극, 기악 등의 연습이 이어졌는데, 학생들의 열기는 밤이 깊어가는 줄도 모르고 뜨겁게 타올랐다.
김을식 통일희망열차학교 교장은 “학생과 지도교사, 강사들이 꾸며낸 2차 캠프의 통일 열기는 3차 캠프와 대장정으로 이어질 것이다.”며 “캠프를 통해 부쩍 성장한 학생들이 통일 일꾼으로서, 미래의 지도자로서 자신의 역할 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2019.전남통일희망열차학교’는 전남 도내 고등학교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참가 신청을 받은 뒤 엄정한 평가를 거쳐 선발한 80명의 학생과 지도교사 등으로 구성됐다. 지난 4월 19일 입학식을 시작으로 11개월 대정에 돌입한 열차학교는 세 차례의 국내캠프로 사전 역사·통일 학습을 한 뒤 오는 7월 만주, 백두산, 러시아를 거치는 14박15일 일정의 해외 탐방에 나선다.

학교는 앞서, 지난 5월 25일 전체 학생과 교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광주문화예술회관에서 공연된 뮤지컬 ‘영웅’관람을 통해 항일 독립운동의 역사와 민족의식에 대해 성찰하는 시간도 가졌다. 뮤지컬 영웅은 안중근 의사 의거 100주년 기념작으로,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순국한 안 의사의 마지막 일년을 다룬 작품이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