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FINA 의료지원단 출범

  • 즐겨찾기 추가
  • 2019.07.17(수) 17:58
전국일반
전남대병원 FINA 의료지원단 출범
“최상의 의료서비스…건강 대회” 다짐
3일 전남대병원 회의실서 발대식 개최
응급의학과 등 7개과 의료진 112명 파견
내달 18일까지 선수들 안전 관리에 만전
  • 입력 : 2019. 07.03(수) 19:00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이삼용)이 3일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FINA) 의료지원단 발대식을 갖고 ‘건강한 대회’를 위한 힘찬 결의를 다졌다.

전남대병원 행정동 회의실에서 열린 이날 발대식에는 의료지원단을 비롯해 이삼용 병원장과 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의료지원단은 본원·화순전남대병원·빛고을전남대병원·전남대치과병원 4개 병원의 응급의학과·내과·정형외과·재활의학과·방사선실·물리치료실·치과 등 7개과에 의사·간호사·방사선사·물리치료사 등 총 112명의 의료진으로 구성됐다.

의료지원단은 오는 5일부터 내달 18일까지 운영되는 선수촌병원 메디컬센터와 경기장에서 주·야간 각각 2교대로 근무한다.

이날 발대식에서 의료지원단은 대회 기간 중 선수들의 안전과 건강관리에 만전을 기해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또한 지난 2015년 광주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 이어 두 번째로 광주서 열리는 국제대회인 만큼 세계적으로 전남대병원의 위상을 다시 한번 드높일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는 자신감을 보였다.

이번 대회 의료총책임관을 맡은 범희승 핵의학과 교수는 “지원단은 완벽한 팀웍으로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한 치의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 면서 “선수들의 부상 치료는 물론 여름철 감염관리에도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이삼용 병원장은 이날 “세계인의 시선이 집중되는 국제대회를 우리지역에서 개최하는 만큼 지역민이자 의료인으로서 자부심을 갖고 맡은 바 업무에 최선을 다해달라” 면서 “이번 대회를 통해 국제적 경쟁력을 갖춘 전남대병원의 의료수준을 보여주자”고 격려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