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 e-모빌리티연구센터, 자부연 전남본부 승격

  • 즐겨찾기 추가
  • 2019.12.11(수) 18:08
경제
영광 e-모빌리티연구센터, 자부연 전남본부 승격
전남도 블루 이코노미 핵심 e-모빌리티산업 육성 가속화 기대
  • 입력 : 2019. 07.31(수) 16:41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전라남도는 영광 대마면 소재 자동차부품연구원 e-모빌리티연구센터가 8월 1일자로 자동차부품연구원 전남본부로 승격돼 ‘블루 이코노미- 블루 트랜스포트’ 전략의 핵심인 e-모빌리티산업 육성이 한층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자동차부품연구원 전남본부는 영광 e-모빌리티 연구센터와 영암 프리미엄자동차연구센터를 통합해(45명) 확대 운영하게 된다.

본부는 영광에 두되, 영광 센터에서는 초소형전기차 등 e-모빌리티 연구를 담당하고, 영암 센터에서는 고성능 자동차 및 튜닝부품 연구를 전담한다.

특히 영광 e-모빌리티 연구센터는 차세대 교통수단으로 촉망받는 다양한 e-모빌리티 개발과 핵심부품 국산화에 역할을 집중하고 있으며, 국가 정책 수립과 실행을 위한 연구기획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최근 크게 주목받는 초소형전기차, 전기이륜차, 농업용 동력운반차,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에 대한 기술개발(R&D) 지원을 하고 있다. 환경인증시험기술과 전자파인증시험기술을 포함한 다양한 산업 활성화 지원사업에도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전남본부는 영광 센터를 중심으로 초소형전기차의 핵심 부품 고도화 및 효율적 이동 서비스 개발을 위한 ‘초소형전기차 산업육성 서비스 지원 실증사업’을 2025년까지 480억 원을 들여 추진한다. 또 초소형 전기차 중소·중견기업의 기술 접근성 향상 및 사용자 안전 확보를 위한 ‘전기자동차 개방형 공용플랫폼 기술개발 사업’을 2021년까지 340억 원을 들여 추진한다.

2020년에는 국비사업으로 195억 원 규모의 ‘융합기기용 전원시스템 고안전성 평가 기반 구축사업’과 110억 원 규모의 ‘소형 수소연료전지 융합 연구기반 구축사업’을 새로 시작할 계획이다.

안상현 전라남도 경제에너지국장은 “앞으로 전남이 e-모빌리티 산업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하는데 자동차부품연구원 전남본부가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전남 블루 이코노미의 핵심전략의 하나인 ‘블루 트랜스포트(미래형 운송기기)’가 전남에서 실현되도록 e-모빌리티산업 육성에 주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