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적 표시 등록 신청으로 전국적 브랜드화 꿈꾸는 곡성멜론

  • 즐겨찾기 추가
  • 2019.09.16(월) 09:07
곡성
지리적 표시 등록 신청으로 전국적 브랜드화 꿈꾸는 곡성멜론
오랜 재배역사, 높은 카로티노이트 함량 등으로 품질특성 인정받을 지 관건
  • 입력 : 2019. 08.20(화) 10:09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곡성멜론이 전국적인 브랜드화를 위한 공식 시험대에 올랐다.

곡성군(군수 유근기)과 곡성멜론농촌융복합산업화사업단은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곡성멜론에 대한 지리적 표시 등록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리적 표시제는 농수산물 또는 농수산가공품의 명성, 품질 등이 본질적으로 특정 지역의 지리적 특성에 기인하는 경우 해당 상품이 그 지역에서 생산, 제조, 가공되었음을 나타내는 표시다. 지리적 표시 인증을 받은 상품에는 다른 곳에서 임의로 상표권을 이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적 권리가 주어지게 된다. 우리나라에는 지역특화산업 육성 및 소비자보호를 위해 1999년 7월에 도입됐으며, 현재 보성 녹차, 순창 고추장 등 100여 개의 품목이 지리적 표시를 인정 받고 있다.

곡성군은 지역 대표 특산품인 곡성멜론의 브랜드 인지도를 극대화시킴으로써 소비자들의 신뢰와 멜론농가들의 수익 향상을 위해 지난 4월부터 지리적표시 등록을 준비해왔다. 그동안 곡성멜론만의 품질 특성, 생산 유래, 곡성군 지리적 특성과 곡성 멜론의 연관성 등에 대한 다각적인 조사와 연구를 수행했다. 이를 바탕으로 이번에 곡성멜론 지리적 표시 등록을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 신청하게 됐다. 신청을 접수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지리적표시 등록 심의기구인 지리적표시등록심의분과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등록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곡성은 1982년에 처음 하우스 농사를 통해 멜론을 도입했다. 약 40년의 재배 역사를 자랑하며 토란과 함께 곡성군의 대표적인 지역 특산품으로 자리잡았다. 곡성멜론은 당도가 높고 과즙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카로티노이드 함량이 풍부해 멜론 특유의 풍미(Flavor)가 진하다는 품질특성을 가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리적 표시 등록을 통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멜론 주산지로서의 위상과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곡성멜론의 품질 및 생산농가들의 부가가치 향상을 위한 기반을 만들어 가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