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현대車, ‘친환경·자율주행차 인재양성’ 손잡다

  • 즐겨찾기 추가
  • 2019.10.23(수) 14:06
광주
호남대-현대車, ‘친환경·자율주행차 인재양성’ 손잡다

광주지역본부와 8일 협약…박상철 총장, 이대교 본부장에 감사패
현대차, 제네시스 EQ900 차량 실습용 기증·무상수리 서비스 제공
  • 입력 : 2019. 10.08(화) 14:05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호남대학교(총장 박상철)와 현대자동차(주)광주지역본부(본부장 이대교)가 친환경·자율주행 자동차분야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협력에 나섰다.

박상철 호남대학교 총장과 현대자동차 광주지역본부 이대교 본부장은 10월 8일 오전 11시 호남대학교 본부동 3층 교무위원회의실에서 ‘친환경·자율주행 자동차분야 인재양성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호남대학교 미래자동차공학부 교육과정과 친환경 자율주행자동차분야 전문인재 양성을 위해 협력하며, 현대자동차 전문가의 학부 교육 참여 및 산학연계 교육을 확대하여 양 기관의 정보, 인적 교류 증진 및 산학 공동연구를 위해 긴밀히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날 호남대학교 미래자동차공학부 학생들의 실습교육을 위해 제네시스(EQ 900) 차량 1대를 기증하고, 현대차량에 대한 무상수리 봉사를 실시했다.

박상철 호남대학교 총장은 협약식에서 이대교 현대자동차 광주지역본부장과 마현철 현대자동차 정비위원회 광주지회장에게 산학교류 및 협력에 기여한 마음을 담은 감사패를 전달했다.

이대교 현대자동차 광주지역본부장은 “친환경 자동차 산업이 세계적으로 핵심 경쟁력이 된 가운데 친환경 자동차의 중요성은 점점 증가하고 있다”며 “호남대학교가 친환경·자율주행 자동차분야 전문 인재 양성 교육기관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철 호남대학교 총장은 “지역의 거점 대학은 단순 교육기관이 아니라 지역의 발전을 이끌어가는 성장 동력을 만드는 역할을 수행한다”며 “친환경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을 중심으로 4차 산업혁명 선도대학으로 거듭나 호남 지역의 친환경 자율주행자동차 전문 인재를 육성하는데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