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흥군, ‘폐현수막 재활용’ 환경 지키고 일자리 만든다

  • 즐겨찾기 추가
  • 2019.11.13(수) 14:51
장흥
장흥군, ‘폐현수막 재활용’ 환경 지키고 일자리 만든다
장흥지역자활센터에서 폐현수막으로 마대, 장바구니,에코백 제작
  • 입력 : 2019. 10.23(수) 13:56
  • 서영진 기자


[톡톡뉴스]장흥군이 수거한 폐현수막을 재활용해 환경 보호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부터 시행한‘폐현수막 친환경 업사이클링사업’은 한국수자원공사 전남서남권지사가 지원하고, 장흥군옥외광고협회가 폐현수막을 제공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장흥지역자활센터은 이를 이용해 에코백, 마대, 모래주머니(재설용), 앞치마, 토시 등 친환경 재활용품을 만들고 있다.

이번 사업은 일자리도 만들고, 환경도 보호하고, 일부 수익금은 불우이웃돕기도 할 계획이어서 일석삼조의 효과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해 수거되는 폐현수막은 약 4,500매에 달한다.

폐현수막은 산업폐기물로 매립하게 되면 50년이 넘도록 토양 오염을 심화시키고 소각시 합성수지에 의한 다이옥신 배출, 잉크 성분이 악취를 내뿜어 대기오염을 크게 악화시키는 환경오염의 주범 중 하나다.

장흥지역자활센터의 수공예사업단의 손을 통해 화려한 변신을 꾀하고 있는 재활용품은 군민에게 무료로 제공하거나 일부 판매수익금은 연말 저소득계층에 기부할 계획이다.

정종순 군수는 “환경오염의 걱정을 일으키던 폐현수막이 일자리 창출에 효자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회단체와 연계한 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맑은물 푸른숲 정남진 장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영진 기자 tok6577@naver.com
        서영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