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경피적 대동맥 판막 치환술, 지방 최초 100례 돌파

  • 즐겨찾기 추가
  • 2020.08.08(토) 10:54
전국일반
전남대병원 경피적 대동맥 판막 치환술, 지방 최초 100례 돌파

순환기내과 김주한 교수팀 50례 이후 1년만에 달성
뛰어난 의료수준 재입증…내달 17일 기념 심포지엄
  • 입력 : 2020. 01.15(수) 20:53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 전남대학교병원이 지방 최초로 대동맥 판막 협착증의 치료 시술인 경피적 대동맥 판막 치환술(TAVI) 100례를 돌파했다.

전남대병원 순화기내과 김주한 교수팀은 지난해 11월 2일 79세의 남성 환자에게 TAVI를 성공적으로 시행, 지방에서는 처음으로 100번째 시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8년 10월 지방 첫 TAVI 50례 달성 이후 1년여 만에 달성한 기록이다.

이같은 성과는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의 TAVI 시술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으며, 지역민들로부터 두터운 신뢰를 받고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대동맥 판막 협착증은 대동맥의 혈액이 좌심실로 역류하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대동맥 판막이 좁아져 심장에서 온몸으로 혈액이 이동하는 과정에 장애가 생기는 질환이며, 호흡 곤란·흉통·실신 등의 증상과 함께 오랫동안 치료받지 못하면 심각한 심장 합병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예전에는 수술적 요법으로 치료했지만 요즘은 대부분 사타구니의 동맥을 통해 인공적인 판막을 삽입하는 시술인 대동맥 판막 치환술을 시행한다.

대동맥 판막 치환술은 수술에 비해 환자의 부담이 적고, 시술 후 회복이 빠른 것이 장점이며, 시술 초기엔 주로 수술 고위험 환자들을 대상으로 시행했지만 요즘엔 그 적응증이 점점 확대되고 있는 추세이다.

전남대병원은 개원 이후 지금까지 대동맥 판막 치환 수술을 총 985례 시행하고 있으며, 최근 각광받고 있는 대동맥 판막 스텐트 삽입술은 지방에서 가장 많은 100례 시행했다.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는 TAVI 100례 돌파 기념으로 내달 17일 심포지엄을 개최하며, 전국의 심장명의들이 심포지엄에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심혈관중재팀(정명호·안영근·김주한·홍영준·심두선·김민철·김용철·현대용·조경훈 교수)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심근경색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으며, 전국 최다 심장혈관중재술 시술 건수 및 17년 연속 대한심장학회 전국 최다 논문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