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대, “학생들 비판적 글쓰기 향상 교수법 집중 논의”

  • 즐겨찾기 추가
  • 2020.02.20(목) 18:54
교육입시
호남대, “학생들 비판적 글쓰기 향상 교수법 집중 논의”
인사硏, ‘인문학적 리터러시 능력 교양교육 연구’ 7차 간담회 진행
  • 입력 : 2020. 01.21(화) 10:02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호남대학교 인문사회과학연구소(소장 심연수)가 1월 18일 마련한 ‘인문학적 리터러시 연구’ 제7차 정기 좌담회에서, 강현주 교수(한국어학과)는 ‘리터러시와 권력, 비판적 텍스트 만들기’를 주제로 발표를 가졌다.

강현주 교수는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사업(책임교수 윤영)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좌담회에서 “학생들이 가지고 있는 기호학적 자원의 범주를 이용하면서 동시에 그 범주를 확장할 수 있는 글쓰기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텍스트 생산자로서 기호가 선하게 혹은 악하게 사용될 수 있음을 인지해야 한다”면서 “교육자는 학생에게 세상을 비판적으로 반추하여 다시 상상하고 재디자인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덧붙였다.

강현주 교수는 “국제적인 지식 창출자의 역할을 하도록 기회를 주는 ‘게임 프로젝트’와, 예속되어 있던 지식이 지배 담론을 흔들 수 있도록 하는 ‘화해 교수법 프로젝트’를 소개하면서 희망적인 미래를 위해 공헌하는 글쓰기 교육이 실현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강 교수가 소개한 비판적 텍스트 만들기 프로젝트를 토대로 호남대학교 학생들의 비판적 쓰기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교양교육 프로그램 및 교수법 개발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인문사회과학연구소는 한국연구재단의 인문사회연구소 지원을 받아 ‘초연결 사회에서의 인문학적 리터러시 능력 함양을 위한 교양교육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며, 1차년도인 2019년 9월부터 2020년 8월까지 총 16회의 좌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다음 좌담회는 ‘리터러시와 권력: 다양성, 차이, 그리고 차별’을 주제로 2월 13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문의(062)940-5137.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