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학교, 교육부 ‘공영형사립대 도입 효과성 검증 실증연구’ 사업 선정

  • 즐겨찾기 추가
  • 2020.03.30(월) 14:47
전국일반
조선대학교, 교육부 ‘공영형사립대 도입 효과성 검증 실증연구’ 사업 선정
“민립대학 정체성 실현 발판 마련”
  • 입력 : 2020. 02.19(수) 12:09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 조선대학교가 최근 교육부가 발주한 ‘공영형사립대 도입 효과성 검증을 위한 실증연구’ 용역사업에 선정되었다.

공영형사립대는 사립대학 학교법인 이사진 과반수를 공익형 이사로 꾸리고, 재정위원회를 설치하는 등 지배구조를 개선하는 대신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운영경비 20~25%를 지원하는 정책이다. 현 정부의 국정과제 중 하나로, 국내 대학의 80% 이상인 사립대학 교육에 대한 국가 책임과 투명성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교육부는 이 정책을 추진하기에 앞서 이번 용역사업에 선정된 사립대학에 공영형사립대의 핵심요소를 도입·운영함으로써 정책효과를 확인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 연구사업에는 연구책임자인 지병근 교수(정치외교학과)를 비롯하여 교육학, 행정학, 정치학, 경영학, 법학 분야 7명의 연구원이 참여하고 있으며, 올해 6월말 최종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조선대학교는 공영형사립대 도입이 민립대학의 정체성에도 부합하고 ‘시민의 대학’으로서의 공공성도 크게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병근 교수는 “조선대학교는 시민이 국가를 대신해 기금을 모아 설립한 대학인만큼 공영화 체계의 도입이 큰 의미를 갖는다”면서 “공영형사립대학 도입의 시발점이 될 이번 연구사업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