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 10월로 연기

  • 즐겨찾기 추가
  • 2020.04.05(일) 21:08
광주
광주시,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 10월로 연기
코로나19 해외 확산 추세 따라 국내 재유입 방지 위해 결정
포럼과 연계한 ‘대한민국 민주장정 120년 전시회’도 미뤄
  • 입력 : 2020. 03.25(수) 11:39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 광주광역시는 오는 5월17일부터 4일 간 개최하려던 제10회 세계인권도시포럼(이하 ‘인권포럼’)을 10월 초로 연기한다고 25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을 선언함에 따라 해외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국내 재유입을 예방하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다.

광주시는 그동안 매년 9~10월에 개최해오던 인권포럼을 5월로 앞당겨 개최할 예정이었다. 올해 40주년을 맞이하는 5·18민주화운동을 전국화·세계화하기 위한 기반을 다지기 위해서였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크게 감소해 진정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해외에서는 급격히 확산됨에 따라 포럼 참가자 및 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게 됐다.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온 내국인이 신규 확진판정을 받아 재유입 되는 사례가 발생하고, 정부의 대규모 행사 연기 권고, 해외 입국자 특별검역 절차 강화,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 등의 상황을 고려해 10월 초로 연기하게 된 것이다.

또 해외 170여 개 국가에서는 한국발 입국자에 대해 입국금지나 격리, 검역강화를 시행 중으로, 해외인사들이 포럼 참석차 한국을 방문할 경우 출입국이 제한될 수 있는 여건도 감안했다.

이와 함께 인권포럼과 연계해 5월1일부터 6월14일(45일 간)까지 개최예정이던 ‘대한민국 민주장정 120년 전시회’도 10월로 연기됐다. 다만, 5·18자유공원 내 80년 5월 현장재현 상설전시는 당초대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용섭 시장은 “인권포럼은 광주를 대표하는 국제행사로서 타 행사와는 다르게 참가자들의 인권 중 가장 기본적인 건강권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며 “인권최고대표사무소(UN OHCHR) 등 해외협력기관과 협의 하에 10월 초로 연기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포럼에는 해외참가자 300여 명을 포함해 총 25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