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안전하고 쾌적한 공중화장실 위해 정비 나서

  • 즐겨찾기 추가
  • 2020.05.28(목) 21:02
곡성
곡성군, 안전하고 쾌적한 공중화장실 위해 정비 나서
노후 및 파손 시설 13개소 정비하고, 위생관리 강화
  • 입력 : 2020. 05.21(목) 14:09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곡성군(유근기 군수)이 지난 3월부터 추진한 공중화장실 일제점검을 완료하고, 노후 및 파손시설에 대해 정비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지역에 대한 깨끗한 이미지 형성을 위해 추진됐다. 곡성군은 화장실 청소 및 소독상태, 휴지 및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 비치 현황, 변기 등 시설물 파손에 따른 이용 불편사항을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또한 안심벨 작동여부와 불법 촬영 카메라 설치 여부를 조사함으로써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공중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점검 결과 공중화장실 101개소 중 13개소는 시설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군은 시설 개선이 필요한 공중화장실에 대해 좀 더 면밀하게 재점검을 실시한 후 노후 및 파손 시설 보수, 이동실 화장실 교체 및 철거 등 시설 정비에 나설 계획이다. 아울러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공중화장실 안팎으로 방역소독을 수시로 실시하고 위생 점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철저한 공중화장실 관리를 통해 코로나19 예방은 물론 군민들이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