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교육청,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가칭) 설립

  • 즐겨찾기 추가
  • 2020.05.28(목) 21:02
교육입시
광주시교육청,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가칭) 설립
2021년 9월 개원 예정, 창의예술 및 예술메이커 체험 전용 시설
지역 문화예술기관과의 협업‧소통 통한 문화예술교육 플랫폼 구축
  • 입력 : 2020. 05.21(목) 15:28
  • 김미자 기자
[이미지] 광주시교육청,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가칭) 설립



[톡톡뉴스]광주시교육청이 학생의 꿈과 끼, 예술적 감성을 키울 수 있는 창의예술 및 예술메이커 체험전용 공간인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가칭)를 설립할 예정이다.

21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예술의 거리에 위치한 광주중앙초등학교 부지 내에 연면적 2,790㎡의 2층 규모로 설립될 해당 센터는 73억8,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계획이고, 오는 2021년 9월 개원 예정으로 현재 건축 설계 중에 있다.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가칭) 설립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학생들의 창의융합예술 역량 육성을 위한 교육감 공약사업이고, 지난해 3월 시의회에서 제정한 ‘광주광역시교육청 학교문화예술교육 진흥 조례’에 기반하고 있다.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가칭)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어린이문화원 및 광주청소년삶디자인센터와 협업해 초‧중학생 대상 예술창작체험‧예술메이커 프로그램‧방학예술캠프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 동구청 미로센터와 연계해 청소년‧지역주민 대상 특화프로그램도 진행해 예술의 거리를 거점으로 한 지역 문화예술교육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시교육청은 음악‧미술‧공연‧영상예술 분야를 두루 체험할 수 있도록 광주학생문화예술지원센터(가칭)에 실용음악‧국악‧난타‧작곡‧한국화‧생활디자인‧공예‧건축‧고전무용‧실용무용‧연극‧영상제작 등 프로그램 특성에 맞는 12개 체험 공간을 구축하기로 했다.

장휘국 교육감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예술교육은 기존 제작‧감상하는 것에 국한되면 안 되고 창작‧소통까지 할 수 있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센터는 학생의 예술교육만을 위한 것이 아닌, 예술의 거리를 중심으로 청소년‧예술가‧지역민이 함께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존재해야 하며, 지역 유관기관과의 협업‧소통을 통해 문화예술 거점 기관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