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코로나19 역학·추적조사 지원팀 꾸려 모의훈련 실시

  • 즐겨찾기 추가
  • 2020.09.21(월) 08:20
완도
완도군, 코로나19 역학·추적조사 지원팀 꾸려 모의훈련 실시
8개 팀 구성, 확진자 발생 시 신속·정확하게 대응 확산 차단 목적
  • 입력 : 2020. 09.16(수) 13:03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완도군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신속·정확하게 대응하고자 상황 총괄, 현장 대응, 현장 지원, 대민 지원 등 4개 분야의 ‘재난현장 통합지원본부’를 구성하였다.

이에 현장 대응 분야를 강화하기 위해 ‘역학조사·추적조사 지원팀’을 꾸려 지난 15일 농어민체육센터에서 모의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역학조사·추적조사 지원팀’은 보건의료원을 주축으로 운영되며, 재난 문자와 SNS를 이용한 상황 전파 등의 역할을 담당하는 총괄 팀, 접촉자 중 관내 주민을 파악하기 위한 팀, 업체 출입자·여객선 승선자·대중교통 이용 승객 명단 파악 팀, CCTV 확보 및 카드 사용 내역 파악 팀 등 총 8개 팀, 45명으로 구성되었다.

이번 모의훈련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상황에 대비하여 세부 역할 숙지, 팀 별 대응 절차, 팀 별 공조 체계 강화와 모의훈련 시행 중 문제점을 도출하여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자 실시됐다.

모의훈련은 외부 접촉에 의한 상황 발생과 외부 확진자가 완도군을 방문하여 발생한 상황 등 두 가지 상황에 맞춰 훈련이 진행됐다.

모의훈련에 참석한 봉진문 부군수는 “코로나19 재유행이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에서 확진자 발생에 따른 사전 대비 훈련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면서 “구성원 모두 책임감을 갖고 업무를 숙지하여 확진자 발생 시 신속·정확하게 대응해줄 것”을 당부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