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남도장터 추석 매출 ‘64억’ 대박

  • 즐겨찾기 추가
  • 2020.10.25(일) 19:34
전남
전남도, 남도장터 추석 매출 ‘64억’ 대박
프리미엄․장기보존 선물세트 판매 호조…명절 최대 매출 달성
  • 입력 : 2020. 09.30(수) 11:12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 전라남도가 운영중인 농수축산물 온라인 쇼핑몰인 ‘남도장터’가 이번 추석 특판전서 프리미엄 및 장기보존 선물세트의 인기에 힘입어 64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라남도의 매출 분석결과 10만 원 이상 고가제품 매출의 경우 지난 설 명절 1천 500만원에 불과했으나 이번 추석에는 4천 600만 원으로 3배 이상 증가했으며, 참기름 및 미역‧멸치 건어물 등 장기 보존식품 선물세트 판매도 크게 늘어 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추석 매출은 지난 설 명절 21억원 보다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로, 그동안 ▲전남지방우정청 등 31개사와 전략적 제휴를 통한 유통채널 다각화 ▲정부․지자체 등 공공기관 2천 500곳 대상 판촉·홍보 강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시행에 따른 품질관리 강화 등으로 남도장터의 인지도를 높인 결과다.

특히 이번 성과는 코로나19로 이동을 자제한 사회적 분위기 속에서 추석 선물로 고향 방문의 아쉬움을 대신하려는 수요를 비롯 청탁금지법 농식품 추석 선물한도가 20만 원으로 상향돼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늘어난 것이 주 요인으로 분석됐다. 또 코로나19 영향으로 집 밥 수요가 늘어 집에서 장기간 보관할 수 있는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판매 제품 중 해신수산 영어조합법인의 완도활전복세트가 5억 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청자골 한우리 영농조합법인의 한우 선물세트 4억 원, 이룸팜스의 사과·배 선물세트 3억 6천만 원 등 상위 30개 업체가 1천만 원 이상 고른 매출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남도장터는 현재 도내 996개 업체가 입점해 농수축산물 및 가공식품 1만 3천 352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총 매출액은 63억 8천만 원이었으나 올해는 이번 추석 판매 호조로 300억 원을 초과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경호 전라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비대면 명절 분위기로 인해 명절선물 구입도 온라인과 모바일 시장으로 전환되고 있어 지자체의 온라인 마케팅이 매우 중요해졌다”며 “온라인 판매 지원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농어가의 실질적인 소득증대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