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록 전남지사, “마리안느·마가렛 정신 영원히 기억돼야”

  • 즐겨찾기 추가
  • 2020.10.22(목) 17:18
사회일반
김영록 전남지사, “마리안느·마가렛 정신 영원히 기억돼야”
소록도의 천사 ‘마리안느․마가렛’ 노벨평화상 아쉽게 수상 못해
  • 입력 : 2020. 10.12(월) 13:03
  • 양승만 기자
2019년 9월 13일 유럽 방문시 마리안느 마가렛 위문

[톡톡뉴스]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소록도의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이 노벨평화상을 수상하지 못했으나 두 간호사의 헌신과 봉사정신은 영원히 기원돼야 한다”고 밝혔다.

전라남도는 나이팅게일 탄생 200주년을 맞은 올해 소록도의 두 천사, 마리안느와 마가렛의 노벨평화상 수상을 위해 노력해 왔다. 그동안 노벨평화상 범국민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100만인 서명운동과 다큐멘터리 영화 제작, 프란치스코 교황 알현 및 오스트리아 전 대통령 접견 등 두 간호사의 헌신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또한 고흥군, (사)마리안느와 마가렛, (사)대한간호협회 등과 함께 사택 등록문화재 지정, 기명우표 발행, 공익방송 등 선양사업을 비롯 나눔연수원 운영, 국내외 홍보 활동 등 사업을 추진해 왔다.

마리안느와 마가렛은 오스트리아 출신 간호사로 1960년 초부터 2005년까지 40년 이상 고흥 소록도에서 한센인 환자의 재활치료를 도왔으며, 관련 의료시설을 건립하고 영아원과 보육시설을 도입하는데 기여했다.

오스트리아에서 요양 중인 마리안느는 “평소에도 제가 하는 일 중 특별한 것은 하나도 없었고, 그저 믿음에 따라 함께 생활했을 뿐이다”며 “노벨평화상 수상 여부에 크게 개의치 않아 왔다”고 밝혔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두 간호사의 노벨평화상 수상이 우리에게 베푼 노고에 조금이나마 감사드릴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해왔다”며 “하지만 수상하지 못했다고 해서 그 분들의 숭고한 인류애와 희생정신의 가치가 빛이 바랜 것이 아니므로 앞으로도 두 분의 헌신을 계속 기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노벨평화상 수상 추진에 각고의 노력을 함께 한 고흥군, (사)대한간호협회, (사)마리안느와 마가렛 및 서명운동에 동참해 주신 국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올해 노벨평화상은 UN 산하 세계식량기구(World Food Programme)에게 돌아갔다. 세계식량기구는 1963년부터 ‘기아 제로(Zero)화’를 목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단체로는 25번째로 노벨평화상을 수상하게 됐다. 우리나라는 1964년부터 1984년까지 1억 400만 달러의 지원을 받은 바 있다.

노벨위원회는 세계식량기구의 노벨평화상 선정 이유로 “백신이 나오기 전까지는 식량이 혼란에 맞서는 최고의 백신”이라고 밝혔다.
올해 노벨평화상은 역대 4번째로 많은 318명(개인 211, 단체 107)이 막판까지 치열하게 경합해 지난 9일 발표됐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