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

  •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16:23
광주
광주시, 무형문화재 공개행사 개최
20~26일 전통문화관…필장, 악기장 등 작품 선봬
  • 입력 : 2020. 11.19(목) 11:50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 광주광역시는 20일부터 26일까지 전통문화관에서 무형문화재의 고유함과 우수성을 알리는 ‘2020년도 무형문화재 공개행사’를 개최한다.

무형문화재 공개행사는 무형문화재의 대중화와 보전·전승 활성화를 목적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되며, 전통문화관 홈페이지 및 사회관계서비스망(SNS)를 통해 생중계된다.

또 출연진에 대해서는 행사장 내 마스크 착용, 발열·기침 등 증상 확인, 전자출입명부 및 자가문진표 작성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해 열린다.

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 작품전시회 개막식은 20일 오후 2시 전통문화관 작품전시실에서 열리며, 이번 전시회에서는 기능보유자 12명의 작품 24점 85개가 선보여진다.

전시작품은 광주시 무형문화재 제4호 필장인 문상호·안명환의 전통붓, 캘리그래피붓을 비롯해 ▲광주시 무형문화재 제12호 악기장 이복수의 장구와 해금, 이춘봉의 거문고와 가야금 ▲광주시 무형문화재 제13호 화류소목장 조기종의 서상과 다상 ▲광주시 무형문화재 제17호 음식장 최영자의 다과상, 이애섭의 함, 양영숙의 떡, 민경숙의 7첩 반상 ▲광주시 무형문화재 제19호 대목장 박영곤의 국보 51호 강릉 객사문 모형 ▲광주시 무형문화재 제20호 나전칠장 김기복의 혼수함과 호족반찻상 ▲광주시 무형문화재 제21호 탱화장 보유자 송광무의 신중탱화 등이다.

또 22일 오후 2시30분에는 전통문화관 서석당에서 김세종 교수(동국대 문화예술대학원)가 사회와 작품 해설 아래 무형문화재 예능보유자 8명과 이수자 등의 합동공연이 진행된다.

김영근 시 문화기반조성과장은 “코로나19 등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혼신의 힘을 다해 문화유산을 보전하고 계승하는 무형문화재 공개행사가 시민들이 무형문화재의 진수를 체험하고 향유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무형문화재 동작분석 판별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구축하는 등 문화유산 계승에 기여하고 가치를 창출하는 광주형 문화유산 관리모델인 아시아 공동체 전승문화 플랫폼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