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민주의 종·종각터 역사성 담은 표지석 제막

  • 즐겨찾기 추가
  • 2021.01.25(월) 20:45
광주
광주시, 민주의 종·종각터 역사성 담은 표지석 제막
시민위원회 논의로 문구·디자인 확정, 한글‧영어 등 4개국어로 표기
이용섭 시장 “광주의 역사를 올바르게 알리고 기억하는 이정표 될 것”
  • 입력 : 2020. 11.26(목) 14:06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광주정신을 담은 ‘민주의 종’의 의미와 종각 터의 역사를 밝히는 표지석이 세워졌다.

광주광역시는 민주의 종에 얽힌 타종의 의미와 종각 자리의 역사를 널리 알리기 위해 26일 오전 11시30분 민주의 종각 앞에서 ‘민주의 종 안내 표지석 제막식’을 개최했다.

민주의 종각이 위치한 동구 금남로1가 41은 옛 전라남도 경찰국 정보과 대공분실이 있던 자리로, 수많은 민주 인사들이 시국 사건과 관련해 고초를 겪은 곳이다.

광주시는 지난 2003년 민주의 종 건립을 추진하면서 ‘광주 민주·인권·평화도시 육성 종합계획’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이곳을 ‘민주의 종각’ 부지로 제안했다. 당시 ‘광주 민주의 종 건립추진위원회’는 이곳이 역사적 상징성과 의미가 크고 5·18민주광장에 인접해 ‘민주의 종각’ 부지로 적합하다고 결정해 2005년 11월 ‘민주의 종각’이 준공됐다.

이후 지난 2015년 민주의 종의 역사성을 확립하고 시민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민주화 원로, 지역 시민단체 대표, 시의원 등으로 구성된 ‘민주의 종 시민위원회’가 발족했고, 위원회에서는 꾸준한 논의를 거쳐 지난해 4월부터 민주의 종에 담긴 의미와 종각 터에 얽힌 역사를 알리는 안내 표지석을 제작키로 하고 문구, 설치 위치, 디자인 등을 확정했다.

민주의 종은 무게 8150관(30.5t)으로 8·15광복절과 5·18민주화운동기념일의 의미가 담겨 있으며, 종 몸체에 새겨진 ‘민주의 종’ 글씨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친필이다.

타종은 ‘광주광역시 민주의 종 관리·운영 조례’ 규정에 따라 3·1절, 5·18민주화운동기념일, 광복절, 제야행사에 공식 실시하고 있으며, 타종 횟수 33회는 홍익인간의 이념과 모든 국민이 건강하고 화평하기를 기원하는 의미다.

이날 제막된 표지석은 높이 2.35m로, 민주의 종각 터의 역사성과 민주의 종 제작 및 타종의 의미가 한글과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국어로 표기됐다.

이용섭 시장은 “오늘 정성껏 새겨놓은 표지석은 광주의 역사를 올바르게 알리고 기억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다”며 “우리 시민들이 자랑스러운 역사를 되새기고 기억하기 위해 즐겨 찾는 곳, 광주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광주다움’을 찾아 반드시 들렀다가 가는 관광명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