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 건립 가시화

  • 즐겨찾기 추가
  • 2021.01.25(월) 20:45
광양
광양시, ‘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 건립 가시화
타당성조사 용역 국비 2억 원, 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 건립 속도
  • 입력 : 2020. 12.03(목) 11:41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광양시가 광양만권 중소기업 전문인력 양성과 경쟁력 강화에 핵심적 역할을 수행할 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 유치를 위한 타당성조사 용역비 2억 원(총사업비 400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

시는 국회 예산소위(2021년 정부예산안) 심의에서 최종 확정됨에 따라 그동안 숙원사업으로 추진해왔던 중소기업연수원 건립이 가시화됐다고 밝혔다.

광양만권에 특화되어있는 소재(철강, 석유화학, 방위산업, 우주항공 등) 산업에 대한 열악한 기업인 교육 인프라를 확충하는 중소기업연수원 유치를 위해 시는 2017년부터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번 사업은 정현복 광양시장과 국회 예산소위 위원으로 참여한 서동용 국회의원이 소관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 기획재정부, 소위 위원 등을 대상으로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적극적으로 설명한 끝에 소위 막판 가까스로 국비를 확보하게 됐다.

특히, 지난해에는 여수와 순천, 진주, 사천 등 9개 시장․군수가 참여한 남해안 남중권 발전협의회를 통해 연수원 유치를 요청하는 공동건의문을 작성 소관부처에 전달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끝에 이룬 성과여서 더욱 주목받고 있다.

광양만권 국가산업단지와 일반산업단지에는 10만여 명 넘는 근로자와 5,000여 개 기업들이 입주해 있으나 연수시설이 없어 그동안 기업인과 근로자들에게 양질의 교육서비스 제공이 미흡한 실정이었다.

시는 중소기업연수원이 건립되면 철강, 석유화학, 우주항공, 방위산업 중심의 차별화된 교육과정 편성과 인공지능, 빅데이터, 비대면 산업 등 특성화된 프로그램을 발굴 4차산업혁명에 큰 역할을 담당할 고급인력 양성기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광양만권 중소기업연수원 유치의 첫 삽을 뜨게 됐다”며, “천혜의 관광(힐링)자원을 활용한 연수프로그램 운영과 지역 맞춤형 특화 전문인력 양성기관으로 큰 역할을 담당할 중소기업연수원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운영하는 중소기업연수원은 전국에 7개소가 운영 중이거나 건립 중에 있으며, 최고경영자과정, 스마트 융합, 기술․품질, 이러닝 연수, 기업맞춤 연수프로그램 등을 추진하고 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