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김문기·정명호 교수팀, 돼지 심장혈관 이용 동맥경화증 모델 특허등록

  • 즐겨찾기 추가
  • 2021.01.21(목) 22:40
사회일반
전남대병원 김문기·정명호 교수팀, 돼지 심장혈관 이용 동맥경화증 모델 특허등록
니코틴 이용한 돼지 죽상관상동맥경화증 모델 및 유도 방법 개발
전남대병원 개발 타이거스텐트 이어 심장혈관 스텐트 국산화 박차
  • 입력 : 2021. 01.11(월) 22:05
  • 김미자 기자
김문기 교수 · 정명호 교수
[톡톡뉴스] 보건복지부 지정 전남대학교병원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의 김문기·정명호 교수팀(이하 정명호 교수팀)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돼지 심장혈관을 이용한 죽상관상동맥경화증 모델이 최근 국내 특허 등록을 획득했다.

이번 모델은 돼지 관상동맥에 죽상관상동맥경화증을 유도하는 방법으로서, 니코틴 및 혈관풍선을 혼용하는 방식으로 지난해 12월30일 특허등록 됐다.

특히 이번 모델은 기존의 돼지 죽상관상동맥경화증 모델에 비해 현저히 짧은 모델 유도기간과 함께 병변의 위치를 선택할 수 있는 큰 장점을 가지고 있다.

이에 따라 전남대병원은 세계 최초로 대학병원 이름을 따서 만든 심장혈관 스텐트(CNUH stent·상품명 타이거스텐트)에 이어 이번 모델까지 개발함으로써 심장혈관 스텐트의 국산화에 더욱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에서 정명호 교수팀은 돼지 죽상관상동맥경화증 모델을 유도하기 위해 풍선도자를 과확장시켜 혈관손상을 유발한 후 돼지에 니코틴을 근육주사를 통해 죽상관상동맥경화증을 유도했다.

4주 후 심장혈관 조영술에서 뚜렷하게 좁아진 협착 병변을 보였으며, 조직검사에서 다량의 대식세포들이 관찰돼 사람의 동맥경화증과 유사한 병변을 빠른 시일 내 유도할 수 있었다.

이같은 병변은 니코틴 투여 용량에 비례해 발생함으로써 동맥경화증을 유도해 간편한 방법으로 단기간에 사람과 같은 동맥경화증을 동물에서 유도할 수 있는 획기적인 동맥경화증 유도 모형을 만들 수 있게 되었다.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장인 정명호 교수는 “세계 최고의 심혈관계 스텐트를 개발하기 위해 지난 1996년부터 지금까지 3,300례 이상의 돼지를 이용한 세계 최다 동물실험을 진행해 왔다” 면서 “이번 돼지심장혈관 동맥경화증 모델 개발의 성공을 통해 기존의 동물실험의 한계점을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정명호 교수팀은 한국인을 비롯한 동양인 심근경색증 환자들에게 최적화된 약물 요법 및 새로운 심혈관계 스텐트 개발을 위한 한국인 심근경색증 등록연구를 국내 대표로 진행하고 있으며, 광주 R&D 특구 내 국립심뇌혈관연구센터도 유치하는 등 국내 의료발전에 크게 공헌하고 있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