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시, 여순10·19사건 유적지 표지판 설치 제막식

  • 즐겨찾기 추가
  • 2021.10.24(일) 20:22
순천
순천시, 여순10·19사건 유적지 표지판 설치 제막식
순천남초등학교·낙안 신전마을 등 25곳에 설치
  • 입력 : 2021. 06.03(목) 20:24
  • 양승만 기자
[톡톡뉴스] 순천시(시장 허석)는 2019년부터 3년에 걸쳐 순천지역 여순사건 역사의 현장 총 25곳을 발굴하여 표지판을 설치하고, 3일 오전 순천남초등학교 후문(저전길 28) 표지판 앞에서 여순사건 유가족 및 관련기관과 단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식을 가졌다.

표지판은 여순사건 유적지 보존과 여순사건의 왜곡된 역사를 바로 알리는 역할 뿐 아니라 여순사건 답사객들에게 올바른 정보제공을 위해 세우게 되었고, 내용은 그 시대를 겪은 지역민들의 증언을 토대로 한 실태조사와 연구 자료를 기반으로 한글판과 영어판으로 기록하였다.

지금까지 여순10·19사건 표지판은 2019년 9곳, 2020년 7곳에 설치되었고, 올해는 제막식을 진행한 순천남초등학교 등 9곳에 설치되었다.

허석 순천시장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은 비로소 여순사건의 진실을 알리는 시작점이다. 표지판 건립 등 여순사건의 역사적 진실을 알리는 일들이 곳곳에 일어나 자라나는 미래세대들과 지역민들이 바르게 인식하길 바란다.”며 “여순사건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되어,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이 이루어지고 상생과 평화의 미래 공동체를 여는 역사적 사건이 순천에서 시작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승만 기자 tok6577@naver.com
        양승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