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의 여왕 ‘영암 무화과 ’품질로 소비자 입맛 당겨

  • 즐겨찾기 추가
  • 2021.10.19(화) 00:07
영암
과일의 여왕 ‘영암 무화과 ’품질로 소비자 입맛 당겨
고당도 무화과 생산 기술지원 강화
  • 입력 : 2021. 08.30(월) 22:54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 영암군은 지역특화 과수인 무화과가 8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수확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무화과 상품성을 높이기 위해 발 빠른 현장 기술지원을 하고 있다.

올해는 동해에 따라 수확량이 30~40% 줄어들었지만, 코로나19 상황으로 국민들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그 어느 때 보다 맛있는 과일 소비 욕구가 커지고 있다. 다행히 무화과는 햇빛이 좋은 8월 중순부터 본격 출하가 시작되어 품질이 최상인 상태로 유통이 되고 있다.

이에 발맞춰 군 농업기술센터에서는 소비자가 가장 선호하는 당도 14브릭스 내외의 최고품질 무화과 생산을 위해 여름전정, 미량요소 시비 등 핵심기술을 보급하고 있다. 여름전정은 햇빛이 과실 밑까지 가도록 나무 윗부분 가지를 정리해주는 것이다. 그 효과로 기능성 색소인 안토시아닌이 만들어지면서 당과 맛을 향상시킨다. 또한, 미량요소 시비는 무화과 특유의 향을 만들어 과실의 풍미를 더하며 저장성을 올려준다.

무화과는 꽃이 열매인 ‘신비의 과일’이며, 클레오파트라가 즐겨 먹어 ‘여왕의과일’이라고 불린다. 식이섬유, 소화효소, 비타민 등 영양소가 풍부하여 아무리 많이 먹어도 탈이 없고, 다이어트․변비 개선 등 미용에도 으뜸이다.

군 관계자는 “영암의 특화 과일인 무화과의 품질 향상을 위해서 앞으로도 기술지원 등 군에서 할 수 있는 노력을 적극적으로 할 것이다”고 밝혔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