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전국 첫 교통안전서약운동 1만명 돌파

  • 즐겨찾기 추가
  • 2021.09.24(금) 21:36
전남
전남도, 전국 첫 교통안전서약운동 1만명 돌파
'언제나 사람이 먼저' 보행자 중심 교통문화 함께 만들어
  • 입력 : 2021. 09.06(월) 16:59
  • 김미자 기자
[톡톡뉴스] 전라남도가 보행자 중심의 안전한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지난 5월 전국 최초로 실시한 온라인 ‘교통안전서약운동’의 서명 도민이 3개월만에 1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교통안전서약운동’은 ▲도시지역 제한속도 30~50km 이하로 운행하기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운전하기 ▲급정차·급출발 안하기 ▲불법 주정차하지 않기 등 교통안전을 위해 실천할 10개 항목 중 5개 이상을 지키겠다고 스스로 다짐하는 전남도의 교통문화홍보 캠페인이다.

지난 한해 동안 전남지역 교통사고 사망자는 281명이다. 이 중 70%가 운전자 부주의에 의한 사고로 분석됨에 따라 전남도가 안전운전 습관의 중요성을 부각하기 위해 마련한 특수시책이다.

올 들어 8월 말 현재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152명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명(13.1%)이 줄었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도 있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 홍보·교육을 활발하게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서약운동이 그 역할을 톡톡히 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고재영 전남도 도민안전실장은 “교통안전서약운동은 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 정착을 위한 범도민 실천 운동”이라며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캠페인과 취약구간 안전시설 확충 등 교통안전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약운동은 전남에 거주하는 주민이면 누구나 도 누리집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수시로 프로모션을 진행해 상품권도 증정한다.
김미자 기자 tok6577@naver.com
        김미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인터뷰/비젼
오피니언